‘MB의 비용’ 3일 출간 “자원외교·4대강·부자감세·한식세계화에 든 비용은 얼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의 비용’ 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이 출간되는 가운데, 그 다음 날 이를 반박하는 'MB의 비용'이 발간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MB의 비용’ 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이 출간되는 가운데, 그 다음 날 이를 반박하는 'MB의 비용'이 발간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MB의 비용’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이 2일 출간되는 가운데, 이를 반박하는 ‘MB의 비용’이 출간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MB의 비용’은 이 전 대통령의 회고록인 ‘대통령의 시간’이 정식 출간되면, 바로 다음 날 출간할 예정이어서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MB의 비용’은 유종일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강병구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 소장,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박선아 변호사, 최상재 SBS 프로듀서 등 16인의 전문가들 쓴 것으로, 경제적 피해뿐 아니라 경색된 남북관계, 권력형 비리, 언론 장악 등이 주요 내용으로 다뤄진다.

총 2부로 구성된 이 책은 1부에서 피해 금액 추산이 가능한 자원외교, 4대강 사업, 기업 비리와 특혜, 원전문제, 한식 세계화 등 5개 분야를 다루고, 2부에서는 남북관계, 부자감세, 인사 문제, 언론 문제 등의 이슈를 전문가 대담 형식으로 풀어냈다. 

책에서는 MB집권기 주요 에너지 공기업 3사에 생긴 새로운 빚만 해도 42조원에 육박한다고 다루고 있다. 이는 올해 국방·외교·통일 예산을 합한 것보다 많은 액수이며 1977년부터 2008년까지 해외 자원개발에 쓴 돈보다 몇배나 많은 금액이라는 것이다.

또한 22조원이 넘게 든 4대강 사업에 대해 정면 비판하며, 유지관리비, 하천정비 비용, 취수원 이전비, 추가 인건비 등을 근거로 84조 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밖에도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한 막대한 정치외교적 비용, 권력형 비리, 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지는 인사 검증 시스템 미비, 잘못된 조세 재정 정책 방향과 권력의 언론장악 등에 대한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이 이어진다.  

출판사 알마 관계자는 “이명박 정부의 실정 비용을 경제적 수치로 추산해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