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담배 점유율, 왜 하락했나 했더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산담배점유율/사진=머니투데이DB
국산담배점유율/사진=머니투데이DB
'국산 담배 점유율'

외산 담배의 저가 공세로 국산 담배 점유율이 40%대까지 떨어졌다.

2일 편의점과 담배업계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A편의점 업체가 지난달(1월1~29일) 매출 기준 담배 제조사별 점유율을 조사한 결과 KT&G 43.2%, 필립모리스 24.4%,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 코리아(BAT) 23.4%, 재팬토바코인터내셔널(JTI) 9%순으로 나타났다. 판매량 기준으론 KT&G 점유율은 38.3%로 외국산(61.7%)보다 크게 뒤쳐졌다.

불과 작년 12월까지만 해도 A편의점에서의 KT&G 담배 점유율은 매출 기준 53.1%, 판매량 기준 54.5%를 차지하며 1위를 지켰다. 하지만 담배값이 평균 80%(2000원) 오른 뒤 한달만에 점유율이 매출 기준 6.9%포인트, 수량 기준 15%포인트 하락했다.

B편의점 역시 같은 기간 KT&G 담배 점유율은 매출 기준 53.1%, 판매량 기준 54.5%를 차지했다. 그러나 1월 판매량 집계에선 BAT가 25.30%로 한달 새 11.2%포인트 뛰었다.

이처럼 외국산 담배 점유율이 크게 오른 것은 보그 등 값싼 담배의 수요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BAT코리아는 지난달 15일부터 보그 시리즈를 갑당 3500원에 판매했다. 기존 가격보다 1200원 오른 것이지만 국산 주요 담배가 2500원에서 4500원으로 2000원이나 뛴 데 비해 인상 폭이 작다.

아울러 BAT는 오는 4일 선보이는 보그 새 패키지와 켄트 컨버터블의 가격도 국산 주요 담배보다 200원싼 4300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담배업계 관계자는 "올해 1월부터 일제히 담배값이 올랐는데 일부 외산담배사들이 가격 결정을 지연하면서 생겨난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4.88하락 31.0209:22 01/18
  • 코스닥 : 957.73하락 6.7109:22 01/18
  • 원달러 : 1104.10상승 4.709:2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09:22 01/18
  • 금 : 55.39하락 0.3109:2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