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영 광주교대 교수, 제18회 한국문학예술상 본상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재영 광주교대 교수,  제18회 한국문학예술상 본상 수상
광주교대 미술교육과 안재영 교수(사진)가 '제18회 한국문학예술상' 본상 미술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문학예술포럼(이사장 이만의)은 제18회 한국문학예술상 수상자로 시인 민윤기·미술가 안재영·소설가 김인숙씨를, 특별부문에는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문학예술포럼 심사위원진은 "안 교수는 페인팅, 공예, 미디어, 글, 기획 등 미술재료 한곳에 한정시키지 않고 영역에 상관없이 예술의 연관성을 찾아가며 창작에 매진하면서 기다란 느린 곡선을 유지하며 그만의 탄탄한 예술적 성과와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며 수상자로 선정된 이유를 설명했다.

안 교수는 "지금은 문학·예술뿐만 아니라 모든 것들이 한 울타리에서 소통된다"면서 "서로 간의 연계가 잘 공유되고 융합될 때 상상력은 두둑이 부풀어 오를 것이다. 나 역시 펜이든, 흙이든, 물감이든 하나의 움직임과 선을 긋기 위해 많은 날 고심하게 된다. 그 고심과 꾸준한 받아들임을 통해 무언가를 만들고 그리는 것이 내 삶의 중심을 잡는 원동력이 됐다. 앞으로도 표현의 부족함을 채우기 위해 조금씩 무언가에 자극 받아가며 감성이 발동되면 간결하고 대담하게 바람에 휘날리듯 곡선직선을 잘 표현해서 잘 담아 썰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광주교대 교육박물관장인 안 교수는 고령화시대이자 융합시대의 흐름에 부응해 작가로서 뿐만 아니라 방글라데시비엔날레 커미셔너로 참여하는 등 예술행정가로서 폭넓은 문화시각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곧고 성실한 성격을 바탕으로 섬세하고 시야가 넓어 균형 잡힌 문화예술 행정능력을 발휘하며 잔잔하고 꾸준한 성격의 미술가로 정평이 나있다.

한편 오는 6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는 유자효 시인의 콘서트와 안숙선 명창의 공연이 함께 마련된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8.28하락 27.6210:43 01/18
  • 코스닥 : 962.38하락 2.0610:43 01/18
  • 원달러 : 1103.60상승 4.210:43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0:43 01/18
  • 금 : 55.39하락 0.3110:43 01/18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