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상 올릴 맛 좋은 과일, 어떻게 고를까?

전체적인 겉모양 보고 상처 없고 매끈한지 살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과(ⓒ이미지투데이)
사과(ⓒ이미지투데이)
농촌진흥청은 설 명절을 앞두고 맛과 영양이 풍부한 품질 좋은 과일 고르는 방법을 제시했다.

우선 과일을 고를 때는 전체적인 모양을 보고 상처나 흠집이 없이 매끈한지를 살핀다.

사과는 들었을 때 묵직한 느낌이 들며, 만졌을 때 단단해야 한다. 또, 전체적으로 색이 고르고 꼭지가 마르거나 빠지지 않은 것이 좋다. 또 배는 전체적인 느낌이 맑고 투명하며 꼭지 반대편에 미세한 검은 균열이 없어야 한다.

감은 얼룩이 없고 둥근 사각형의 모양이 제대로 잡힌 것이 좋다. 꼭지와 그 반대편 부위가 움푹 들어간 것은 피해야 한다.

그리고 남은 과일을 보관할 때 사과는 따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사과는 성숙 촉진 호르몬인 에틸렌을 생성해 배와 감의 연화를 촉진한다. 이에 사과는 따로 밀봉해 1도 내외의 김치냉장고에 보관하면 오랫동안 두고 먹을 수 있다.

힌퍈 과일에는 다양한 기능 성분이 들어 있어 맛과 건강을 챙길 수 있다.

우선 사과는 생리활성물질이 풍부해 항산화력이 높고 기관지와 허파 기능 향상에 효과가 있다. 또 콜레스테롤 섭취를 낮춤으로써 심혈관 질환 예방에 좋다.

또 배는 동의보감에 ‘기침과 천식에 효과적이고 갈증을 덜고 술독을 풀어 대장·소장을 보호하며 열로 인한 목과 코의 통증 해소에 좋다.’라고 기록돼 있다. 뿐만 아니라, 간의 총 지방과 중성지방을 줄이고 혈중지방과 콜레스테롤 함량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감의 황색 베타크립토잔틴은 암 예방 성분으로 알려져 있으며, 탄닌은 고혈압과 뇌졸중을 억제하며 혈중 지질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데 도움을 준다.

농촌진흥청 과수과 한현희 연구사는 “하루에 사과 한 개는 의사를 멀리 두게 한다는 영국 속담처럼 과일에는 다양한 기능 성분이 들어 있다”라며, “이번 설날, 온 가족이 함께 모여 맛도 좋고 건강에 좋은 다양한 과일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많이 보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