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vs 박지원 ‘여론조사 룰싸움’, JTBC 토론회서 격렬 공방

 
 
기사공유
‘JTBC 박지원 문재인’ 당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박지원 의원과 문재인 의원이 2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여론조사 룰'을 놓고 열띤 공방을 벌였다. /사진=뉴스1

‘JTBC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2․8전당대회를 앞두고 출연한 토론회에서 문재인 의원과 박지원 의원이 ‘여론조사 룰’을 두고 그 어느 때보다도 거친 네거티브 공방을 벌였다.

2일 JTBC 뉴스룸에서는 문재인, 박지원, 이인영 등 당 대표 후보 3인이 출연했다. 3일부터는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한 ARS 투표가 시작되는 만큼 후보들에게는 이날 토론이 사실상 마지막 지지호소의 장이었다.

‘야당, 할 말 있습니까’란 타이틀을 내걸고 진행된 이 토론회에서 문재인 후보와 박지원 후보의 ‘여론조사 룰싸움’이 벌어졌다.

대표 경선에 25%가 반영되는 여론조사(일반당원+국민)에서 ‘지지후보 없음’이라는 답변을 인정할지 말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박 후보는 “우리 당 친노들이 계파이익을 위해서 엄청난 반칙을 자행했다”며 “(당은) 작년 12월29일 중앙선관위 지침대로 여론조사방법을 확정했다. 이 규정에 의거해서 선거운동을 해왔다. 그런데 갑자기 문재인 후보 측에서 규정변경을 2~3일 전부터 요구했고, 오늘 비대위를 소집해 이 규정을 바꿔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꼭 이렇게까지 해서 문 후보는 당대표가 되려는지, 대통령 후보가 되려는지 답답하기 그지없다”며 “작년 12월29일 통과된 이것을 몰랐다면 무능한 거고, 알았다면 비열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문 후보는 “지난 전당대회와 지방선거 때 그대로 하자는 건데 그게 왜 룰 변경인가”라며 맞받아쳤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당초 “거취를 고민하겠다”고 밝힌 것을 뒤집으며 “누구 좋으라고 사퇴하느냐. 문 후보가 대표와 대선 후보까지 하는 것을 반드시 심판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후보는 박 후보의 말에 발끈하며 “강력하게 이의 제기한다. 박 후보 측에서 (지지후보 없음을) 합산하는 쪽으로 룰 변경을 시도하다가 제동이 걸린 것”이라며 “마음에 안 들면 다 친노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박 후보는 “문 후보가 오늘 비노와 전면전을 선포하고 있는 거다. 친노들이 꼭 선거에서 패배하는 이유를 알겠다”고 도발하자, 문 후보는 “지금까지 TV 토론이 아슬아슬했는데 가장 저질의 토론이 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지난 2일 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문 후보의 “전당대회를 앞두고 룰을 변경하는 건 말이 안 된다”는 반대에 부딪혀 확정했던 전당대회 여론조사 룰을 뒤집었다.

‘지지후보 없음’을 인정하지 않으면 여론조사 격차가 30%포인트에서 42.8%포인트로 벌어지지만 인정하면 반대로 격차가 좁혀지게 된다. 여론조사에서 유리한 문 후보에겐 큰 손해였다. 이에 문 후보 측이 강력히 이의를 제기해 전준위가 선관위 해석을 뒤집은 것이다.

이 날 토론은 손석희 앵커가 “세 분 중 어느 분도 중간에 안 나가신 게 다행”이라고 말할 정도로 네거티브 공방을 이어갔다.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