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삼청교육대 경력 해명, "하위직이었고 근무명령 따라 업무 수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완구 삼청교육대 경력 해명' /사진=뉴스1
'이완구 삼청교육대 경력 해명' /사진=뉴스1

'이완구 삼청교육대 경력 해명'

이완구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가 삼청교육대 논란과 관련, "하위직이었고, 공직자로서 근무명령에 따라 업무를 수행한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앞서 3일 새정치민주연합 진성준 의원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삼청교육대 사건'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자는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 내무분과위에 소속돼 활동했는데,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가 2007년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분과위는 삼청교육대 사건에 주요 임무를 수행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보고서에 따르면 내무분과위는 '불량배 현황'을 파악해 리스트를 작성하고 검거계획을 수립했다"며 "검거·신고·자수권유 조치·사후관리 등의 책임업무도 수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보도자료를 통해 "국보위 분과위원회의 행정요원은 의사결정을 할 위치가 아니었고, 소관 부처와의 문서수발, 연락업무를 담당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후보가 소속됐던 내무분과위원회는 '내무부, 중앙선관위, 서울특별시, 새마을운동에 관한 사항'이 소관업무였다"며 "삼청교육대는 국보위 '사회정화분과위원회'에서 계획을 주도했고, 대상자 선별 및 수용 행위 등은 일선 경찰에 의해 집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준비단은 이 후보자가 광복장보국훈장을 수여한 것에 대해, "국보위 내무분과의 가장 하위직인 행정요원으로 파견 근무했기 때문에 보국훈장 광복장을 수여받은 것"이라며 "수훈자로 국가유공자 등록 시 의료 및 취업 지원 등 혜택을 받을 수 있었으나, 이 후보자는 국가유공자 등록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