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시·도지사 "호남KTX 원한대로 운행돼야"…국토부 장관에 강력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장현 광주시장과 이낙연 전남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설문식 충북 정무부지사는 3일 오후 서울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을 면담하고 호남고속철도 KTX는 당초 계획대로 운행돼야 한다고 강력 요구했다.
 
이날 면담에서 윤장현 시장은 "우리 4개 시·도가 각각 유불리함이 있음에도 이해관계를 고려하지 않고 이견 없이 호남고속철이 원래 취지대로 운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부가 항상 강조해온 원칙과 신뢰가 훼손되지 않아야 한다"며 "모처럼 축제로 치러져야 할 일이 지역 간의 갈등으로 비화된 것이 너무 안타깝다. 따라서 더욱 더 원칙과 신뢰를 바탕으로 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일이 꼬이는 바람에 호남 푸대접론이 불거졌는데 우리도 원치않고 부담스러운 결과다. 정부도 이 논란만은 피하는 게 좋을 것 같다"며 "호남민 누구에게든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45분 늦게 도착하는 상황을 강요해서는 안되며 감편이나 서대전역을 경유해서 고속철을 실감하지 못한다면 실망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송 지사는 "간선과 지선을 혼동해서 많은 혼란을 겪을 수 있다. 호남고속철 간선에 대한 계획이 분명해야 하며 이용객과 회선을 늘린 뒤 지선에 대해서는 또 다른 방법으로 보완하는 것이 옳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간선에 대한 정확한 입장, 운행계획을 밝히고  익산에서 계룡을 거쳐 돌아가는 선은 다시 고속철화하면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설 정무부지사는 "호남고속철은 이름에 걸맞게 운행돼야 한다"며 "오송역이 분기역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서승환 장관은 "호남고속철을 건설하는 목적에 충실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그러나 수요도 고려해야 한다. 누가 봐도 합리적인 안이구나 하는 얘기가 나올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의견수렴도 지속적으로 할 것이다. 그러나 너무 오래 걸리진 않을 것"이라며 "결정하기 전에 상의하겠다. 합리적인 안이라고 판단되면 시도지사들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어 "절대 이 문제 때문에 1개월이 늦어진 것은 아니다. 3월 말과 4월일 뿐 사실상 검토할 여건이 조금 더 생긴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