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세계 1위' 태양광 회사 됐다

한화솔라원, 4일 주주총회 열어 한화솔라원-한화큐셀 통합 결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큐셀, '세계 1위' 태양광 회사 됐다
한화그룹의 태양광사업을 주도했던 양대 축인 한화큐셀과 한화솔라원이 ‘한화큐셀’로 통합하면서 셀 분야에서 세계 1위의 규모를 갖춘 태양광 회사가 탄생했다. 

한화솔라원은 4일 중국 상하이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한화솔라원이 신주발행 방식으로 한화큐셀의 지분 전량을 인수하는 것에 대해 최종 의결했다. 통합되는 법인의 사명은 ‘한화큐셀’로 결정했다.


◆ 한화큐셀+한화솔라원=한화큐셀 '의결'

이에 따라 거래가 종결되는 오는 6일이 되면 그 동안 한화그룹의 태양광 사업을 주도해왔던 한화큐셀과 한화솔라원은 ‘한화큐셀’이라는 단일 회사로 새롭게 출범하게 된다.

새롭게 출범하는 ‘한화큐셀’은 셀 생산규모만 3.28GW로, 이 분야 세계 1위의 회사로 도약한다. 현재 신·증설이 진행중인 모듈 생산규모는 2015년 말이 되면 3.23GW가 된다.

본사는 서울시 중구 장교동에 두게 되며, 기존 한화솔라원 남성우 대표가 새롭게 출범하는 한화큐셀의 대표이사를 맡게 된다.

기존 한화큐셀의 독일 탈하임 본사는 기술혁신센터로 탈바꿈함으로써, 한화큐셀이 영위하고 있던 독일의 앞선 기술력과 혁신성을 한층 더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전세계에서 3GW 이상 생산규모를 보유한 경쟁사들이 모두 중국업체로 미국의 반덤핑 규제에 즉각적인 영향을 받게 되는 것과 달리, 독일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국 중국 말레이시아 등으로 다각화된 생산기반을 통해 확고한 경쟁우위를 갖춘 태양광 업체로 발돋움하게 됐다.


셀 생산규모만 3.28GW…세계 1위 도약


앞으로 한화큐셀은 이와 같이 다각화된 글로벌 생산 거점을 기반으로 기존 한화큐셀과 한화솔라원으로 이원화돼 있던 글로벌 영업망의 시너지를 확대하고, 다운스트림(태양광 발전) 사업 강화를 통해 수익성을 극대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와 관련, 남성우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두 회사의 통합을 통해 글로벌 태양광 시장에서 원가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재무구조도 개선함으로써 경쟁사 대비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게 될 뿐만 아니라 전략적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2015년도에 의미있는 실적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한화큐셀은 전세계에서 약 2GW에 이르는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중국·유럽·일본·북미와 같이 태양광 시장이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욱 확대해나가고 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