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로봇청소기, 머리카락 빨아당겨 119출동 소동… 청소기 분해해 구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인로봇청소기' 지난 3일 오후 8시43분쯤 경남 창원소방본부 마산소방서로 무인로봇청소기에 머리카락이 빨려 들어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은 이날 소방대원이 드라이버로 청소기를 분해하는 모습. 엉켜 있던 머리카락은 청소기를 분해하면서 풀렸다. /사진=마산소방서 제공
'무인로봇청소기' 지난 3일 오후 8시43분쯤 경남 창원소방본부 마산소방서로 무인로봇청소기에 머리카락이 빨려 들어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은 이날 소방대원이 드라이버로 청소기를 분해하는 모습. 엉켜 있던 머리카락은 청소기를 분해하면서 풀렸다. /사진=마산소방서 제공

'무인로봇청소기'

무인로봇청소기가 주인의 머리카락을 빨아 당기는 아찔한 사고가 벌어졌다.

지난 3일 오후 8시43분쯤 마산합포구에 거주하는 A씨(52·여)는 자신의 머리카락이 무인로봇청소기에 빨려 들어가 빠지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남 창원소방본부 마산소방서 구조대원은 머리카락이 청소기 흡입구 부분에 말려들어가 고통스러워 하고 있는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방에 누워 있는데 무인로봇청소기가 머리카락을 빨아 당겼다면서 이날 하필 집에 아무도 없는데다 혼자서는 어찌할 방법이 없어 당혹스러워 119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구조대원이 청소기를 확인해 보니 먼지를 쓸어 담는 흡입구 부분에 A씨 머리카락이 5㎝가량 말려 들어가 뒤엉켜 있었다. 다행히 소방대원이 로봇청소기를 분해하자 엉켜 있던 머리카락이 쉽게 풀렸다.

출동한 소방대원은 "무인로봇청소기에 머리카락이 빨려 들어갔다는 신고를 처음 받아봤다"면서 "다행히 별다른 문제 없이 청소기를 분해하고 나니 머리카락이 풀려 금방 해결됐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무인로봇청소기의 기종은 확인되지 않았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