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투자확대로 기술금융 다변화 '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술보증기금은 올해 투자업무 강화를 통해 기술금융을 다변화할 방침이라고 6일 밝혔다.

지난해 1월 취임한 김한철 기보 이사장은 이날 기술가치평가를 통해 될성부른 벤처기업의 떡잎을 가려내 보증과 투자가 함께 이뤄지는 보증연계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난 1월 기보는 영화 배급·제작사인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에 직접 투자해 5배에 이르는 92억원의 수익을 실현한 바 있다. 이처럼 투자를 통해 얻어지는 수익은 중소기업 재투자 재원으로 활용되는 등 투자 선순환구조로 이어져 중소기업의 직접금융 지원을 활성화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기보는 지난 2005년부터 보증연계투자 제도를 시행해 현재까지 115개 기업에 1335억원을 투자한다. 이 가운데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 코이즈, 유비벨록스, 에스에너지 등 17개 기업이 코스닥 상장에 성공했다.

기보는 지난해에는 367억원을 투자했고 올해는 투자규모를 450억원까지 확대키로 하는 등 기술력 우수기업 중심으로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선보인 투자옵션부 보증도 100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 제도는 민간투자시장에서 소외되기 쉬운 창업초기의 우수기술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옵션 계약을 체결하고 보증지원 후 1년이 경과한 시점에 기보가 보증대출을 투자로 전환할 수 있는 옵션이 부여된 상품이다.

이를 통해 기보는 기업의 지원성과를 공유해 기업과 성장파트너 관계를 형성할 수 있고 기업은 대출을 자본으로 전환함으로써 채무상환 부담이 면제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전년도 지원은 46억원이지만 올해는 2배가 넘는 100억원을 지원함해 투자와 보증이 결합된 또 다른 하이브리드 상품의 성공적인 안착이 기대된다.

김한철 기보 이사장은 “중소기업은 주식이나 회사채 등 자본시장을 통한 직접금융을 활용하기 어렵다”며 “지금까지 쌓아온 기술평가능력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이 투자를 통해 자금을 공급받는 새로운 기술금융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23:59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23:59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23:59 05/25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23:59 05/25
  • 금 : 1846.30하락 19.123:59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