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연금 개혁안 내용, 재직자는 '더 내고 덜 받고' 신규자는 '국민연금 구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무원연금 개혁안 내용' /사진=이미지투데이
'공무원연금 개혁안 내용' /사진=이미지투데이

'공무원연금 개혁안 내용'

정부가 공무원연금 개혁안과 관련, 신규 공무원에 대해 민간 수준의 퇴직금을 지급하는 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대타협기구 전체회의에서 이근면 인사혁신처장은 "재직자에 대해선 현재 민간퇴직금의 최고 39% 수준인 퇴직수당을 유지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재직자는 '더 내고 덜 받는' 구조로, 신규자는 국민연금과 동일한 구조로 설계한다는 안이다.

그는 5년간 연금 인상을 동결하고, 연금수급에 필요한 재직 기간을 현행 20년 이상에서 10년 이상으로 낮추는 대신 일정 수준의 소득이 있으면 연금 지급 전액을 정지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당초 정부는 자체 안을 제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혀왔으나, 대타협기구 논의를 위해 준비된 안이라는 설명이다. 그러나 당초 정부가 예정에 없던 공무원연금 개혁 정부안을 내놓으면서 국민대타협기구 참여 위원들이 절차적인 문제를 제기하며 회의가 한 때 정회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294.06하락 47.7215:21 07/06
  • 코스닥 : 745.93하락 5.0215:21 07/06
  • 원달러 : 1307.50상승 7.215:2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5:21 07/06
  • 금 : 1763.90하락 37.615:21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