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은행, 퇴직 임직원 100여명 초청…장기적 발전 방안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일 서울 종로구 스탠다드차타드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홈커밍데이’(Home Coming Day) 행사에서 박종복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장(가운데)이 퇴직 직원들과 함께 건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지난 5일 서울 종로구 스탠다드차타드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홈커밍데이’(Home Coming Day) 행사에서 박종복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장(가운데)이 퇴직 직원들과 함께 건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지난 5일 퇴직 임직원 100여명을 서울 공평동 소재 본점으로 초대해 앞으로 은행 발전을 위한 의견을 교환하는 홈커밍데이(Home Coming Day) 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박종복 은행장이 취임 일성으로 밝힌 명실상부한 ‘한국 최고의 국제적 은행’을 달성하기 위해 토착화된 경영을 하겠다는 방침의 일환으로 실행됐다. 과거 스탠다드차타드은행에 재직했던 임직원을 초청해 ‘연대감을 갖고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의 영업력 증대에 적극 동참해 달라’는 의미로 진행됐다.

행사는 ‘선배님이 앞서 간 그 길이 있었기에 우리가 지금 더 나아갈 수 있습니다. 함께하는 우리는 한가족입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식사와 공연 등 다채로운 이벤트로 꾸며졌다. 박종복 행장은 물론 경영위원회 임원들과 본부장들도 참여해 퇴직 임직원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은행의 장기적 성장을 위한 개선 방안 및 경험을 교환했다.

행사에 참석한 박홍태 전 부행장은 “과거 함께 근무했던 선후배 직원들을 만나니 반갑고 퇴직 임직원의 한 사람으로 스탠다드차타드은행 가족이라는 소속감을 느끼게 해준 행사였다”며 “이렇게 모두가 힘을 모으면 빠른 시간 내에 과거 일등은행으로서의 면모를 회복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박종복 은행장은 인사말에서 “이 자리에 계신 선배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존재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 모두가 스탠다드차타드은행 가족으로서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선후배 구분 없이 힘을 모아 최고의 은행을 만들자”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