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 E-M5 마크2 공개…“김기덕 감독도 당장 사지 않겠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한동안 잠잠했던 올림푸스가 새로운 도전을 시작합니다.”

올림푸스한국이 6일 서울 한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고성능 미러리스 카메라인 ‘OM-D E-M5 Mark Ⅱ’(이하 E-M5 마크2)를 공개했다. 

E-M5 마크2는 지난 2012년 클래식 카메라 OM브랜드의 디지털 부활을 알리며 첫 선을 보인 OM-D E-M5의 후속 모델이다. 당시 E-M5는 세계 최초로 5축 손떨림 방지 기술을 탑재하고 방진·방적 기능, 전자식 뷰 파인더 등 뛰어난 성능과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이용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놀이기구 타면서 동영상 찍어도…

이 자리에서 김규형 올림푸스한국 영상사업본부장은 “이번 신제품은 올림푸스 카메라의 새로운 도전의 시작을 알리는 제품”이라며 “과거 올림푸스가 기존에 없던 제품으로 카메라시장에 혁신을 가져왔든 이번 E-M5 마크2가 OM-D 무비 기술과 4천만 화소 초고해상도 기술로 카메라시장에 새로운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신제품은 전작의 장점을 그대로 계승하면서도 5축 손떨림 방지 기능을 한층 더 강화했다. 올림푸스 측은 “놀이기구를 타면서 동영상을 찍어도 흔들림이 적은 카메라”라고 자신했다.

이는 5축 손떨림 방지 시스템의 반응속도와 정확도를 높여 셔터 스피드 5단계의 손떨림 방지 효과를 발휘하기 때문. 상하 좌우 떨림은 물론 수평축회전, 수직축회전, 광축회전 등 5축 손떨림에 모두 반응해 동영상 촬영 시 연기자를 따라 다니거나 카메라를 이동하며 촬영할 때의 떨림도 보정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E-M5 마크2를 손에 쥐고(핸드헬드 방식) 영상을 촬영하더라도 고가의 스테디캠을 사용한 듯한 흔들림 없는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여기에 60p, 50Mbps, 풀 HD 해상도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타임 코드도 설정할 수 있어 전문가 수준의 영상 편집이 가능하다. 특히 슬로모션 영상에서도 풀 HD를 지원하는 등 영화, 드라마 촬영용 전문 장비에서만 볼 수 있던 기능을 적용해 영상 촬영 전문가용 카메라로 손색이 없다. 또 동영상 클립 기능을 이용하면 촬영한 영상을 하나로 모아 BGM과 카메라 효과를 더한 한편의 작품을 만들 수도 있으며 동영상 촬영 중에도 다양한 아트 필터와 아트 효과를 적용해 다채로운 연출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방진, 방적 기능이 있어 먼지가 일거나 습한 곳은 물론 비가 오는 날에도 동영상 촬영을 하는데 문제가 없다.

이번 신제품은 또한 미러리스 카메라 최초로 4000만 화소 초고해상도 촬영 기능을 탑재해 풀프레임 DSLR을 뛰어넘는 초고화질을 보여준다. 2m 크기도 초고화질로 인화할 수 있으며 미술품이나 문화재, 건축, 인테리어 사진은 물론 지속광을 이용한 제품사진과 이미지 렌털용 고해상도 정물촬영도 가능하다.

여기에 1/8000초 기계식 고속 셔터 스피드는 물론 셔터 소음이 전혀 없는 전자셔터가 1/1만6000초까지 지원돼 스튜디오 사진 전문가 뿐만 아니라 뮤지컬, 콘서트 등 공연 촬영 전문가와 조류 사진가들이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무선공유(WIFI) 기능을 통해 촬영된 사진과 동영상은 간단하게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에 공유할 수 있으며 올림푸스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스마트기기로 줌 조작이나 초점을 맞춰 셔터를 누르는 등의 원격 촬영도 즐길 수 있다.

이밖에 ▲초당 10프레임 고속연사 ▲시야율 약 100%, 236만 화소 고화질 EVF(전자식 뷰파인더)와 회전식 LCD모니터 ▲카메라와 PC를 연결해 촬영과 카메라 컨트롤이 가능한 테더 슈팅 ▲건축이나 인테리어 사진 촬영 시 건물의 왜곡을 보정해주는 디지털 시프트 기능 등이 지원된다.

◆3월 초 출시 예정, 가격 미정 

이날 E-M5 마크2를 먼저 체험해 본 영화 <말아톤>의 정윤철 감독은 해당 카메라로 직접 찍은 영화를 보여주며 “영화 역사에서 ‘흔들림’은 언제나 큰 딜레마였다”며 “움직임을 잡기 위해 트랙, 크레인 등을 쓰고 스테디캠을 이용해야 했지만 이렇게 작은 카메라로 별도 장비 없이 스테디캠 수준의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는 사실에 무척 놀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 감독은 “며칠간 산에 오를 때, 자동차를 탑승했을 때 등 다양한 장소에서 사용감을 느껴봤다”면서 “기존 카메라에서 상상할 수 없는 안정된 그림이 연출됐고 흔들림 없는 동영상 촬영을 원하는 유저들에게 현존하는 최고의 카메라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기덕 감독은 당장 사지 않겠냐”고 우스갯소리를 내며 “독립영화를 찍는 분들에게도 굉장히 유용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E-M5 마크2의 바디 색상은 블랙, 실버 2종이며, ▲E-M5 마크2 바디킷과 ▲부드럽고 매끄러운 전동식 줌으로 동영상 촬영에 편리한 M.ZUIKO DIGITAL ED 12-50mm F3.5-6.3 EZ(35mm필름 환산 24-100mm) 표준 줌 렌즈킷 두 가지로 선보인다. 국내에는 오는 3월 초 출시 예정이며 가격은 미정이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4.17하락 4.9109:58 04/14
  • 코스닥 : 1010.21하락 0.1609:58 04/14
  • 원달러 : 1122.60하락 3.309:58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09:58 04/14
  • 금 : 61.58상승 0.4809:58 04/14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