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웹툰 공모대전, 영예의 대상 <그래도 되는가>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상을 거머쥔 우다 작가의 <그래도 되는가>
대상을 거머쥔 우다 작가의 <그래도 되는가>
음카카오는 CJ E&M,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공동주관하는 '제 2회 다음 온라인 만화 공모대전'의 최종수상작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약 6개월간 진행된 이번 공모전은 예선, 본선 진출 작품에 작품 개발비, 프로듀싱 교육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참가자들이 안정적으로 작품을 완성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등 한층 발전된 형태의 공모전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최종수상작은 본선에 진출한 8개 작품에 대한 독자투표와 심사위원 점수를 통해 총 6작품이 선정됐다. 특히 일주일간 진행된 독자투표에는 약 2만3000명이 참여하는 등 본선작들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다.

제 2회 다음 온라인 만화 공모대전의 ‘대상’은 가족간의 충돌을 흥미진진하고 사실적으로 그려낸 우다 작가의 <그래도 되는가>가 선정됐다.

심사 관계자는 “스토리 완성도가 우수하고 독자투표에서 가장 많은 호응을 얻을 정도로 독자 공감을 위한 장치가 치밀해 대상으로 선정했다”며 “향후 새로운 장르와 트렌드를 개척할 작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최우수상’은 함서연, 구슬 작가의 <50픽셀 데이즈>가 차지했으며, ‘우수상’은 이훈, 노혜옥 작가의 <캐셔로>와 박우진 작가의 <멈춰있는 동안에>가 선정됐다. 또한 장려상은 최이지 작가의 <라디오전쟁 가가>와 복숭아 작가의 <썸머드림>에게 돌아갔다.

수상자 전원에게는 상금과 함께 와콤의 최신형 신티크 컴패니언이 제공된다. 또한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을 거머쥔 6편뿐 아니라 아쉽게 최종 수상작에 오르지 못한 본선작 2편도 1분기 중 다음 만화속세상에 정식 연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수상작들은 검토를 거쳐 웹툰뿐 아니라 다양한 장르로 독자와 만날 수 있도록 CJ E&M을 통해 영화, 드라마 등 2차 영상 콘텐츠로 제작될 예정이다.

박정서 다음 웹툰 서비스 총괄은 “다음 만화속세상은 아마추어 작가들이 기량을 마음껏 뽐내고 작품을 보다 완성도 있게 저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하우와 안정적인 제작 환경을 제공하는 등 공모전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며 “작가 발굴뿐 아니라 신진 작가의 작품이 다양한 장르로 재생산될 수 있는 기회를 꾸준히 제공해 건강한 콘텐츠 생태계를 만들어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것”이라고 밝혔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