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진 교수 성추행 증언, "학생들 사이 대응수칙까지 전해 내려오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석진 교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강석진 교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강석진 교수'

서울대 강석진 교수 성추행 사건의 피해학생들 증언이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6일 서울 북부지방법원에서는 제자들을 상습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강석진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에 대한 공판 중 성추행 피해 학생들의 증언이 공개됐다.

증언은 검찰의 수사 기록으로 공개됐다. 피해 학생들의 증언을 모아 보면 일정한 패턴을 띠고 반복된 것으로 드러났다.

강석진 교수는 여대생들에게 '상담'을 빌미로 강남의 식당에서 술을 마시고 추행을 저질렀다. 추행 다음 날에는 여학생에게 연락해 "혹시 내가 잘못한 것이 있었느냐"는 말로 무마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강석진 교수는 피해자들과 식사를 하거나 술을 마시면서 "나는 와이프가 1순위인데 너는 0순위다"라며 애인 사이에서나 하는 말을 하거나 "남자친구랑은 마주 보고 앉는 게 아니다"며 피해자를 옆에 앉게 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한 남학생이 '각 학년당 피해자는 한두 명씩 있었다'고 진술했다"며 "강 교수가 지도교수로 지낸 동아리에는 강 교수에 대한 대응수칙까지 만들어져 전해 내려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강석진 교수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은 3월 18일 오후 3시 30분에 열린다.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