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임우재 부부 이혼조정 결렬… 친권·양육권 소송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녀 이부진(44)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46) 삼성전기 부사장 부부가 아들의 양육권 등을 두고 이혼소송을 벌일 전망이다. 이혼조정 과정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 양측은 작년 10월 이혼 조정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따르면 양측은 전날 성남지원에서 열린 2차 조정기일에서 원만히 합의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양측은 친권과 양육권 등을 놓고 이혼 소송을 벌이게 됐다.

이 사장은 1999년 8월 삼성물산 평사원이던 임 부사장과 결혼해 슬하에 초등학생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 아들은 이 사장 측이 양육하고 있으나, 임 부사장이 직접 양육하겠다는 의사를 재판부에 밝혀 소송전이 펼쳐졌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