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 국내 최초 ‘저탄소 녹색마을’ 준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 광산구(청장 민형배)는 국내 최초 ‘저탄소 녹색마을’이 12일 문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총 사업비 50억을 들여 ‘2011년 환경부 저탄소 녹색마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한 삼도동 우치·망월·쌍내마을 ‘바이오매스’ 자원화 시스템 설치 사업이 4년 만에 준공하는 것.

바이오매스 자원화 시스템은 가축분뇨를 처리해 액체비료와 메탄가스로 바꾸는 시설이다. 이때 발생한 메탄가스로 열병합 발전기를 돌리고, 발전기를 가동시켜 발생한 열을 난방에 쓰는 설비까지를 포함한다.

삼도동에 들어선 바이오매스 자원화 시스템은 마을 축산농가에서 하루 발생하는 30톤의 가축분뇨를 처리해 242㎥의 메탄가스를 생산한다. 이 가스로 454kw의 전기와 651Mcal의 열을 얻는다.

이는 도시가구 37세대가 하루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연간 약 268톤의 이산화탄소 저감효과도 있는데, 이는 소나무 9만6000그루를 심는 것과 맞먹는다.

가축분뇨와 그 처리에 따른 시설도 철저히 밀폐해 악취도 95%나 저감했다.

생산된 전기는 한전에 팔고, 액체비료는 농가에 보급한다. 덧붙여 열은 소화조 온도를 높이고, 축사·사무실 난방과 시설하우스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광산구는 밝혔다.

저탄소 녹색마을 사업은 바이오매스 자원화 시스템 설치 이외에도 농촌마을 환경개선 사업까지도 포함하고 있다.

이미 세 마을에는 태양열·광을 사용해 에너지 낭비가 없는 ‘에너지 제로 하우스’ 경로당을 지어줬다. 각 세대별로 방 한 칸씩을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하게 리모델링도 해준 상태다.

광산구 관계자는 “저탄소 녹색마을 농경지에 액체비료를 활용한 청보리·자운영·코스모스를 심고 열을 이용한 원예작물로 로컬푸드 시스템도 갖출 예정”이라며 “광산구가 친환경뿐만 아니라 로컬푸드의 메카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잇따른 정책들도 차분히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홍기철
광주=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