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이승만·박정희 참배한 문재인에 “유대인이 히틀러 참배한 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표의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것과 관련 “유대인이 히틀러를 참배한 격”이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사진=뉴스1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표의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것과 관련 “유대인이 히틀러를 참배한 격”이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사진=뉴스1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표의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 참배를 두고 “유대인이 히틀러를 참배한 격”이라며 맹비난을 가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10일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문 대표가 당 대표로서 첫 행보로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것을 두고 “적절치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문 대표가) 박 대통령과 전면전을 한다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건 언밸런스(불균형)하다”며 “유대인이 히틀러를 참배한 격”이라고 비난했다. 또 “당내 화합과 통합을 할 때 극심한 반 논이 있는 행보를 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나는 (참배를) 가지 않았다”며 “예를 들면 독일이 유대인의 학살에 대해 사과했다고 해서 유대인이 그 학살 현장이나 히틀러의 묘소에 가서 참배할 수 있겠냐. 일본이 우리에게 사과했다고 해서 우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가 참배하고 천황 묘소에 가서 절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또 천정배 전 의원도 MBC 라디오에서 “민주주의를 말살하고 인간의 존엄을 짓밟은 독재자들과의 화해는 잘못된 역사가 청산되고 바로 세워진다전제 위에서 있을 수 있다”며 “박대통령의 딸인 박 대통령 치하에서 유신독재 망령이 되살아난 듯한 엄중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때에 야당이 할 일은 인권과 정의와 민주주의를 결연하게 옹호하는 것이지 화해 제스처를 앞세울 일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번 논란이 새정치민주연합 내부의 갈등을 더욱 깊게 만들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어 문 대표가 당 내 통합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5:32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5:32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5:32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32 07/05
  • 금 : 1801.50하락 5.815:32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