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적자' 코레일, 자회사마저… 5년간 90억원대 영업손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만성 적자' 코레일, 자회사마저… 5년간 90억원대 영업손실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의 자회사가 각종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최근 5년 동안 90억원 대의 영업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 물류, 유통 등의 시장을 겨냥해 사업을 확장했지만 전문역량이 뒷받침되지 않은 것이 주요인으로 지적된다.

11일 코레일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희국 새누리당 의원(사진)에게 제출한 '2010~2014 코레일 자회사 신규·외부진출사업 주요 손익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코레일 자회사 5곳은 17개 사업 가운데 12개에서 91억6500만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자회사별로는 코레일네트웍스에서 총 58억1200만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해 가장 컸다. ▲민간주차장 36억5200만원 ▲카셰어링 17억6200만원 ▲레스토랑 2억8800만원 ▲자전거셰어링 4300만원 ▲주차복합 6700만원 등이다.

코레일관광개발도 ▲해외여행 7억8600만원, ▲렌터카 4억300만원 ▲MICE 5억2000만원 ▲레스토랑 3억1700만원 등의 사업에서 총 20억2600만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코레일테크는 전기통신공사 사업에서 7억2400만원, 코레일유통은 온라인쇼핑몰 사업을 하다 5억4600만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코레일로지스도 국제물류 사업에서 5700만원의 손실을 봤다.

김 의원은 “코레일 자회사의 신규 및 외부진출사업의 경우 대부분 민간영역에서 활성화된 사업으로 경쟁이 치열하고, 민간 경쟁사업자와의 경쟁우위 확보도 불확실하다는 점, 대외경쟁을 위한 핵심역량과 전문인력이 부족하다는 점 등을 감안할 때 향후 코레일은 현재 자회사가 수행 중인 신규 사업들에 대해 사업 추진 여부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