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자본 1조원 이상 대형증권사 9곳, 외국환 신용공여 허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기자본 1조원 이상 대형증권사 9곳, 외국환 신용공여 허용
이르면 다음 달부터 자기자본 1조원 이상 대형증권사 9곳에 대해 외화대출 및 지급보증 등 외국환 신용공여가 허용된다.

11일 기획재정부는 금융위원회와 협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외국환거래규정 일부개정 규정안을 행정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직전 분기 말 기준 자기자본 1조원 이상 증권사는 앞으로 외환시장에서 외국환업무를 취급할 수 있다. 해당되는 증권사는 NH투자·KDB대우·삼성·한국투자·현대·미래에셋·대신·하나대투·신한금융투자 등이다.

이에 따라 대형증권사들은 국내외 기업에 외화자금을 공급하거나 국내에 투자하는 해외펀드에 원화자금을 공급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신용공여는 자기자본의 50%까지 허용되며 그 내역을 매월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에 보고해야 한다.

기재부는 대상 증권사의 범위를 자기자본 1조원 이상으로 할지 3조원 이상으로 할지를 두고 고심했지만 업계의 의견을 받아들여 해당사의 범위를 넓힌 것으로 전해졌다.

별도의 신고없이 외화증권을 차입해 대차할 수 있는 증권사도 자기자본 3조원이상 종합금융투자업자에서 1조원 이상 증권사로 범위가 확대됐다. 다만 이 역시 매월 외화증권 차입과 대여내역을 한국은행에 보고해야 한다.

또 기재부는 증권사 등 비은행금융기관의 외환결제시스템(CLS) 동시결제도 허용했다. 이에 따라 해외환거래 은행을 거치지 않아도 돼 시차 등과 같은 결제리스크가 줄어들었다.

한편 기재부는 다음달 초까지 의견수렴을 거쳐 규제개혁위원회 심사를 마치면 바뀐 규정을 시행할 방침이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