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BC 스위스 비밀계좌 10만개 '수면 위'로… 한국인 계좌 20개 232억원, 누구 돈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위스 비밀계좌’

역외탈세 조사에 단골로 등장하는 스위스 비밀계좌에 한국인 명의 계좌 20개가 발견됐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1988∼2007년 HSBC 제네바 프라이빗뱅킹(PB)센터의 203개국, 10만6000명의 비밀계좌 고객 정보를 입수해 분석한 후 8일 홈페이지에 ‘스위스은행 고객정보 유출’이라는 제목으로 HSBC 스위스지부의 탈법 영업과 탈세가 의심되는 고객 정보를 공개했다.

ICIJ는 이들이 예치한 금액이 총 1000억달러(109조원)를 넘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자료는 2007년 퇴사한 HSBC 전 직원 헤르베 팔치아니가 퇴사 직전 고객 명단을 해킹해 프랑스 세무당국에 넘기면서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별로 HSBC에 예금된 금액은 스위스 312억달러, 영국 217억달러, 베네수엘라 148억달러 순이며, 한국인 명의 계좌는 20개로 총 232억원 규모인 것으로 드러났다.

고객 명단에는 영국 등 주요 국가의 전현직 정치인 6만여명과 중동의 갑부 국왕, 성직자, F1 챔피언인 페르난도 알론소 등 주요 인사들이 망라돼 있다.

이들이 모두 불법을 저질렀다고는 보기 어려우나, HSBC는 익명성이 보장되고 차명 거래도 가능해 자금 세탁과 탈세의 우려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자국민의 역외탈세 가능성이 높은 계좌가 드러난 나라들은 즉각 세무조사에 착수하는 등 강경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영국과 미국은 역외 탈세 방조 혐의로 HSBC 조사에 곧 착수하고 덴마크와 프랑스 정부는 HSBC 고객 명단에 오른 자국민의 탈세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45.63상승 20.3911:10 09/27
  • 코스닥 : 1038.68상승 1.6511:10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10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0 09/27
  • 금 : 74.77상승 0.6611:10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