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행정관, '아버지뻘' 택시기사 폭행 물의… 용인동부경찰서, 피해자가 처벌 원하지 않는다고 귀가조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 행정관'
'청와대 행정관'

'청와대 행정관'

청와대 행정관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택시기사를 폭행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가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아 풀려났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10일 밤 11시쯤 용인시 동백동 도로에서 60대 택시기사 배 모 씨(66)를 폭행한 혐의로 청와대 5급 행정관 한 모 씨(42)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한 씨는 배 씨가 잠을 깨우자 멱살을 잡는 등 폭행했다. 또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택시비 3만7000원도 내지 않겠다며 시비를 벌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파출소에서도 경찰관들에게 "내가 누군 줄 아느냐. 너희들의 목을 자르겠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았고 소란의 정도가 심하지 않아 한 씨를 입건하지 않고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08.17하락 9.0514:53 05/26
  • 코스닥 : 870.64하락 2.0514:53 05/26
  • 원달러 : 1268.90상승 4.314:5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5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53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