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신권교환, 오늘(11일)부터… "하루 이틀이면 바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행 신권교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은행 신권교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은행 신권교환'

민족 최대 명절 설을 앞두고 신권 교환이 오늘(11일)부터 실시된 가운데, 신권교환 방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은행과 지점마다 교환 한도에 차이가 있는데, 대체로 한 사람당 1만 원권은 20만원 선, 5만 원권은 50만원 선으로 제한을 두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까지는 상, 하반기에 똑같은 물량으로 신권을 발행했다.

하지만 올해는 상반기에 60%를 발행한다며, 이번 설에는 신권 수급 사정이 조금 나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신권교환 시 VIP 지인들을 활용하면 좋다. VIP고객을 위한 신권을 따로 챙기는 은행도 있기 때문이다.

또 상대적으로 이용자가 적은 한적한 동네에서 신권교환을 하는 것이 좋다.

은행 관계자는 “세뱃돈은 보통 1만원권을 많이 주기 때문에 5만원권보다 1만원권이 더 부족하다”며 “통상 신권 배부일로부터 하루 이틀이면 바닥나기 때문에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 0%
  • 0%
  • 코스피 : 2636.92상승 44.5812:01 05/20
  • 코스닥 : 876.08상승 12.2812:01 05/20
  • 원달러 : 1272.20하락 5.512:01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2:01 05/20
  • 금 : 1841.20상승 25.312:01 05/20
  • [머니S포토] 자료 확인하는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D-12 6.1 지방선거, 인사하는 김은혜 국힘 경기지사 후보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자료 확인하는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