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오바마 위협·뉴스위크 해킹… 미국 군사력 동원 '방아쇠' 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S 오바마 위협' /사진=YTN 캡처
'IS 오바마 위협' /사진=YTN 캡처

'IS 오바마 위협'

IS 소속을 자칭하는 해커들이 미 시사주간지 뉴스위크와 미군 해병대원 부인의 트위터를 해킹한 가운데, 미국은 군사력 동원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뉴스위크 트위터 계정은 이날 오전 11시 직전 해킹 당했으며 10여 분 후 곧바로 복구됐다.

뉴스위크 트위터 계정에는 검은 복면을 한 이슬람 전사의 모습과 함께 '사이버 칼리페이트'(칼리프가 통치하는 이슬람국가), '나는 IS다'는 등의 문구가 등장했다.

이 해커는 "미국과 주변국이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에 있는 우리 형제들을 살해하고 있지만, 우리는 당신의 국가 사이버보안시스템을 내부에서 파괴하겠다"고 경고했다.

AP 통신은 해커들이 게재한 한 메시지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부인, 두 딸을 위협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고 보도했다.

또 사이버 칼리페이트를 자칭하는 해커들은 미 해병대원 부인의 트위터 계정도 해킹해 각종 위협 메시지를 남겼다.

해커들은 미군 부인들 관련 비영리단체를 홍보하는 데 이용된 트위터 계정에 "당신들의 대통령과 남편이 시리아와 이라크, 아프간에서 우리 형제들을 죽이는 동안 우리는 당신들을 찾아갈 것"이라며 "당신들은 안전하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IS는 이미 이 곳에 있다. 사이버 칼리페이트가 당신의 PC와 스마트폰에 침투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게재했다.

이어 "우린 당신과 당신의 남편, 자식에 대한 모든 것을 알고 있다. 우린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가깝게 있다"며 "이슬람을 믿지 않는 자들에 대한 자비는 없다"고 했다.

뉴스위크 소유사인 IBT는 성명을 내고 해킹 피해 사실과 함께 독자들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 "보안 조치를 계속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IS에 억류돼 있던 미국인 여성이 숨진 것으로 확인되면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 의회에 IS를 상대로 군사력을 동원할 수 있는 권한을 승인해달라고 요청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