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신권교환, 만원권 20장·5만원권 10장… '은행마다 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행 신권교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은행 신권교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은행 신권교환'

민족 최대 명절 설을 앞두고 신권 교환이 오늘(11일)부터 실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은행과 지점마다 교환 한도에 차이가 있는데, 대체로 한 사람당 1만 원권은 20만원 선, 5만 원권은 50만원 선으로 제한을 두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까지는 상, 하반기에 똑같은 물량으로 신권을 발행했다.

하지만 올해는 상반기에 60%를 발행한다며, 이번 설에는 신권 수급 사정이 조금 나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신권교환 시 VIP 지인들을 활용하면 좋다. VIP고객을 위한 신권을 따로 챙기는 은행도 있기 때문이다.

또 상대적으로 이용자가 적은 한적한 동네에서 신권교환을 하는 것이 좋다.

은행 관계자는 “세뱃돈은 보통 1만원권을 많이 주기 때문에 5만원권보다 1만원권이 더 부족하다”며 “통상 신권 배부일로부터 하루 이틀이면 바닥나기 때문에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 0%
  • 0%
  • 코스피 : 2293.39하락 12.0312:33 07/04
  • 코스닥 : 720.50하락 8.9812:3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2:3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2:33 07/04
  • 금 : 1801.50하락 5.812:33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