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로또 당첨번호 통계, "25·2·8·17·24·28·29·40 vs 10·26·31·35·37·38·4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날 로또 당첨번호 통계, "25·2·8·17·24·28·29·40 vs 10·26·31·35·37·38·41"
설 연휴가 일주일도 채 남지 않았다. 매년 설이 되면 가족, 친지들과 함께 일출명소를 찾거나 신년운세를 보면서 행복과 행운을 기원하기 마련. 

이렇게 ‘복’을 빌어주기 때문일까. 이날 만큼은 복권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진다.

이와 관련해 복권통합수탁사업자 나눔로또가 2003년부터 2014년까지 과거 설 연휴 기간 동안 배출된 로또 1등 당첨 통계를 살펴봤다.

▶콕 찍어 '25번', 세번에 한번은 당첨

설 연휴 기간 로또 1등 당첨 행운을 잡은 주인공들은 어떤 번호를 선택했을까.

나눔로또에 따르면 지난 12년간 가장 많이 추첨된 번호 1위는 ‘25번’으로 총 4회 등장해 가장 높은 빈도수를 보였다. 이 외 주목해야할 번호들은 2번, 8번, 17번, 24번, 28번, 29번, 40번. 이 번호들은 총 3회씩 당첨번호에 포함됐다.

또한 빨강, 노랑, 보라 등 총 다섯 가지 색으로 구분돼 있는 공들 중 21번부터 30번까지로 구성된 ‘빨간 공’을 주목하자. 빨간 공은 2003년을 제외한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매해 빠짐없이 출현해 10번 대와 30번 대에 비해 당첨확률이 더 높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설 로또 번호에 한 번도 선택되지 않아 굴욕을 당한 번호들도 있다. 10번, 26번, 31번, 35번, 37번, 38번, 41번으로 심지어 10번, 26번, 35번, 38번, 41번은 보너스 번호로도 뽑히지 않았다.

그렇다면 역대 설 연휴 로또 당첨금은 얼마나 될까?

설 로또 최대 당첨금은 2011년에 기록한 125억 원으로 로또 평균 당첨금(21억 원)보다 6배나 높은 수치다. 당시 1등 당첨자가 유일하게 단 한 명이 나와 이 거액의 당첨금을 모두 차지하면서 큰 화제가 됐다.

이에 반해 설 연휴 로또 1등에 당첨됐지만 최저 당첨금을 받아간 이들도 있다. 지난해 제583회 로또 1등 총 당첨금은 147억 원으로 11년 최대 당첨금에 비해 무려 20억이나 많은 당첨금이 걸려있었다.

하지만 같은 확률에도 불구하고 그 회차에서 탄생된 1등 당첨자는 무려 11명. 즉 147억 당첨금을 11명이 나눠 가지면서 아쉽게도 한 사람당 최저 당첨금인 13억 원을 수령해 갔다.

나눔로또 관계자는 “올해는 어떤 주인공이 설 로또 1등의 행운을 가져갈 지 기대된다.”며 “민족 대명절인 설을 맞이해 당첨 번호, 당첨금 등의 흥미로운 통계들을 참고하면서 복권도 즐기고 당첨 행운도 얻는 풍성한 설 명절이 되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설 연휴 기간을 포함해 역대 로또 당첨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나눔로또 홈페이지(www.nlotto.co.kr) 당첨결과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