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산악인 엄홍길과 영화 '히말라야' 촬영장 밥차 선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밀레, 산악인 엄홍길과 영화 '히말라야' 촬영장 밥차 선물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가 엄홍길 대장의 실화를 다룬 영화 '히말라야' 촬영장에 밥차를 선물하며 응원했다.

밀레는 지난 12일, 강원도 영월군에 위치한 영화 촬영 현장에 방문해 배우와 스태프 전원에게 밥차로 따뜻한 식사를 대접하며 배우와 스태프들의 기분을 북돋웠다.

밀레의 기술 고문이자 영화가 바탕을 둔 실화의 주인공인 엄홍길 대장도 자리를 함께한 것은 물론, 직접 배식에 나서 현장을 더욱 훈훈하게 만들었다.

엄홍길 대장은 "추운 날씨에 고생하는 영화 '히말라야' 촬영 팀에게 추운 겨울을 녹일 따뜻한 밥 한끼가 되길 바란다"며 "산악 영화이다 보니 위험한 장면들도 있을 텐데 부디 부상 없이 모두가 몸 건강히 촬영을 마쳤으면 한다"고 따뜻한 당부의 한 마디를 전하기도 했다.

이번 밥차 응원은 영하의 칼바람이 몰아치는 날씨 속에 불철주야 촬영을 이어가고 있는 촬영팀을 위해 엄홍길 대장이 직접 밀레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관계자 측은 "밀레와 엄홍길 대장이 한겨울 강추위에 맞서 분투하고 있는 '히말라야' 팀 전원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되었다"며 "특히 엄홍길 대장의 특별한 응원에 힘입어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더욱 힘을 내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밀레는 ‘히말라야’의 배우와 스태프들이 극한의 환경에서도 안전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도록 밀레만의 기술력이 집약된 의류와 장비 일체를 지원 중에 있다.

한편 영화 '히말라야'는 대한민국 대표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인간의 도전을 허락하지 않는 신의 영역이라 불리는 해발 8,750m 히말라야 에베레스트에서 생을 마감한 후배 대원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떠난 ‘휴먼원정대’의 목숨 건 여정을 그린 감동 실화다. 엄홍길 대장 역은 ‘국제시장’의 황정민이, 그가 끝까지 지키려고 했던 후배 박무택 대원 역은 ‘쎄시봉’의 정우가 각각 맡아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히말라야’는 올 하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미지제공=밀레>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