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삼청교육대 의혹 부인에도… 피해자모임 “사퇴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12일 새벽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12일 새벽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이완구 삼청교육대’

삼청교육대 피해자들이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삼청교육대 피해자들의 모임인 삼청장기수피해자동지회는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삼청교육대를 기획·입안한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국보위) 내무분과위에 근무했던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는 사죄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지난 13일 주장했다.

동지회는 "당시 경정 계급으로 파견된 이 후보자는 삼청교육대와 아무 관련이 없다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실제로는 이 후보자 같은 사무관급 이상들이 실무를 봤기 때문에 삼청교육대와 절대 무관하다고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3일 진성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도 기자회견에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삼청교육대 사건'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진 의원은 "이 후보자는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 내무분과위에 소속돼 활동했는데,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가 2007년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분과위는 삼청교육대 사건에 주요 임무를 수행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완구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는 삼청교육대 논란과 관련 "하위직이었고 공직자로서 근무명령에 따라 업무를 수행한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이 후보자는 "국보위 분과위원회의 행정요원은 의사결정을 할 위치가 아니었고 소관 부처와의 문서수발, 연락업무를 담당했다"고 해명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23:59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23:59 05/10
  • 원달러 : 1116.00상승 2.223:59 05/10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23:59 05/10
  • 금 : 66.74상승 0.8423:59 05/10
  • [머니S포토] 정세균계, 11일 오전 광화문 포럼 집결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정세균계, 11일 오전 광화문 포럼 집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