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공탁금 2억원' 지불…항소심 변수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땅콩리턴'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피의자신분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후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으로 출두하고 있다.
'땅콩리턴'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피의자신분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후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으로 출두하고 있다.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피해자들을 위해 법원에 공탁금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모 매체는 조 전 부사장이 박창진 사무장과 여승무원 김 모 씨를 위해 공탁금 2억원을 법원에 지불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은 1심 선고 이틀 전인 지난 10일 박 사무장과 여승무원 김 씨를 위해 각 1억원씩 모두 2억원을 공탁했다.


조 전 부사장 측은 "금전적으로나마 위로하는 게 도리일 것 같아 고민 끝에 결정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박창진 사무장 측은 공탁 사실을 아직 통보받지 않았지만, 진정한 사과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법조계에서는 조 씨의 공탁금을 박 사무장과 김 모 승무원이 받아갈 경우 사실상 합의가 성립된 것으로 해석돼 항소심 판결에서도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은 징역1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지 하루 뒤인 지난 13일 서울서부지법에 항공기항로변경죄에 대한 법리 오해, 양형 부당 등을 이유로 항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증거인멸·은닉과 강요, 위계에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객실업무담당 여 모 상무는 1심에서 징역 8월이 선고됐다. 또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기소된 국토부 김 모 조사관은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