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은 몸의 이상신호…미루기보다 적극적으로 치료 나서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통증은  몸의 이상신호…미루기보다 적극적으로 치료 나서야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흔하게 하는 소리 중 하나가 “아이고 허리야, 무릎이야” 등과 같은 통증을 알리는 소리이다.

일반적으로 목이나 허리, 무릎 등 근골격계가 뻐근하거나 아프면 ‘나이 탓에 아프다’라는 말을 자주 한다.

물론 퇴행성 즉, 노화로 인해 관절이 약해진 경우일 수도 있지만, 만성통증으로 이어지는 전조 현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많은 만성통증환자는 대부분 통증에 대한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병을 키우는 사례가 많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바로 ‘늙으면 통증은 저절로 생긴다’라고 생각하거나 ‘통증은 저절로 사라진다’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에 최봉춘 마취통증전문의는 “몸에 생긴 통증은 쉽게 사라지지 않고 간헐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초기에 제대로 치료 하지 않으면 만성통증으로 발전해 나중에는 치료하기가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또 “몸의 어느 부분이든 통증은 신경계와 연결되어 있어, 몸에 스트레스를 주기 때문에 만성적으로 통증이 생기는 경우는 바로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한통증학회가 2011년 전국의 통증클리닉을 방문한 환자 106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만성통증 환자의 42.6%가 통증클리닉을 방문해 치료를 받기 시작한 시점이 통증이 나타난 지 6개월 이상 지난 후였다. 1년 이상 지난 후에 병원을 방문한 경우도 31.1%에 달했다.

특히 사회활동이 왕성한 40대의 경우에는 병원을 방문한 시점이 1년이 넘은 경우가 35.2%로 전체 방문 시점 중에서 가장 많았다. 또 통증클리닉을 방문하기 전에 민간요법으로 잘못된 치료를 받은 경우도 18.9%나 됐다.

통증은 주변에 적극적으로 알려야

우리가 느끼는 통증은 몸에 이상이 있다고 알려주는 경고 신호나 다름없다. 원인을 찾아 해결하지 않으면 계속 발생하기 마련이다.

환자가 통증에 가장 예민하게 생각하는 부분이 바로 허리이다. 하지만 무거운 물건을 들다가 삐끗하거나, 길을 걷다가 계단을 헛디뎌 허리가 삐끗한 경우 등 충격으로 허리를 다쳤을 때,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것이라는 생각에 방치하다가 만성 허리통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급성통증을 치료하지 않고 내버려 두면 만성통증으로 발전하고, 만성통증은 내버려 둘수록 극심한 통증으로 발전되면서 나중에는 치료가 어려워진다. 만성통증은 빨리 치료할수록 완치 가능성이 높아지고 우울증, 자살 등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만성통증환자 매년 증가… 65세 인구 82% 통증으로 고통

보건복지부가 2008년에 발표한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65세 노인 인구의 약 82%가 통증을 지니고 있고, 92%는 통증으로 인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국제통증연구협회는 전 세계 성인의 20%가 만성 통증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미국의 경우 2011년 발표한 10년간의 조사 보고서에서는 1억 명 이상의 미국인에게 통증이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통증 표현에 적극적인 미국의 경우 전체 만성 통증 환자의 약 50%가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으며, 이 중 한 번이라도 자살을 시도한 경우도 5∼1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통증학회가 국내 만성통증 환자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 결과에서도 조사 대상의 약 35%가 자살 충동을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분 수면장애,우울감,집중력 감소,불안감 등의 부작용을 겪고 있으며, 이로 인해 경제활동의 제약·가정불화·실직 등의 악영향으로 이어졌다.

내 몸의 통증 해결법, 적극적으로 알리고 전문의 찾는 게 중요

우선 몸에 통증이 생겼을 때에는 통증이 반복적으로 생기는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시적인 것인지 간헐적으로 생기는 것인지 파악한 후 자주 통증이 있다면, 저절로 사라지겠거니 생각해 그냥 넘기지 말고 한번쯤 내 몸에 이상신호를 보내는 것은 아닌지 의심해보고 전문의를 찾아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최봉춘 마취통증전문의는 “겨울철에는 허리나 목, 무릎 등 근골격계에서 자주 통증을 느끼는 환자가 많은데 하루 이상 통증이 반복되고, 통증이 미세하게라도 지속된다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허리나 목 통증의 경우 디스크의 확인 여부가 필요하기 때문에 진단을 미루는 것은 옮지 않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