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저가담배 논란, 가격은 얼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저가담배 가격'


설연휴를 앞두고 정치권에서 흘러나온 ‘국산 저가담배’에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지난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올해 초 담배가격 인상으로 인해 소비자들의 가계 부담이 적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저가 담배'를 검토해 볼 것을 당 정책위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다음날인 18일에는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의원도 저가의 봉초 담배를 활성화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전했다. 전 의원은 "담뱃세 인상이 사실상 저소득층에 대한 추가과세가 되고 있다"며 "봉초담배에 한해 세금을 일부 감면하면 저소득층도 저렴하게 담배를 살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봉초 담배란 직접 말아 피우는 각련 담배로 지금처럼 궐련 형태의 담배가 대중화되면서 지난 1988년 이후 자취를 감췄다. 현재 국내에 유통되는 봉초 담배는 수입품으로 전 의원은 국산 봉초 담배를 만들어 값싸게 팔자는 것이다.

담뱃값이 오르며 최근 인기를 끈 수입산 각련의 국내 가격대는 40g(연초 80~100개피)당 6000원~8000원으로 사치품으로 지정돼 더 부과되는 개별소비세를 줄이면 일반담배의 3분의 1 수준으로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불과 두달전 국민건강증진이라는 명목하에 담뱃값 인상을 추진했던 정치권이 돌연 저가담배를 도입하다니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0.72상승 14.6215:28 06/25
  • 코스닥 : 1012.44하락 0.1815:28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5:28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5:28 06/25
  • 금 : 73.73상승 0.315:28 06/25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