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F/W 뉴욕 패션위크' 라코스테, "일상에 테니스를 입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5 F/W 뉴욕 패션위크' 라코스테, "일상에 테니스를 입히다"
캐주얼 브랜드 ‘라코스테(LACOSTE)’는 지난 2월 14일(현지시간), 뉴욕 메르세데스 벤츠 패션위크에서 2015가을/겨울 컬렉션을 선보였다.
'2015 F/W 뉴욕 패션위크' 라코스테, "일상에 테니스를 입히다"
라코스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펠리페 올리베이라 밥티스타는 이번 FW15 뉴욕 패션쇼를 통해 브랜드의 핵심 DNA인 테니스를 감각적으로 풀어낸 프렌치 레트로 무드의 ‘Winter Tennis’ 컬렉션을 소개했다.
'2015 F/W 뉴욕 패션위크' 라코스테, "일상에 테니스를 입히다"
이번 컬렉션의 가장 큰 특징은 구조적인 스포티스타일 웨어에 1970년대에 유행했던 길이, 볼륨감, 강렬하면서도 미묘한 컬러 조합, 견고한 직물, 아르데코 프린트 등 전혀 상반된 요소를 조화롭게 접목시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2015 F/W 뉴욕 패션위크' 라코스테, "일상에 테니스를 입히다"
테니스 드레스 위에 오버사이즈 코트나 스트라이프 클럽 블레이저를 매칭하여 우아한 매니쉬한 룩을 선보였는가 하면, 스포티 코드 중 하나인 스트라이프 패턴을 케이블 니트와 네이비 브이넥 크리켓 스웨터 드레스 등의 아이템을 포함한 컬렉션 전반에 걸쳐 다양한 방식으로 접목시켜 위트넘치는 클래식 스타일을 탄생시켰다.
'2015 F/W 뉴욕 패션위크' 라코스테, "일상에 테니스를 입히다"
더불어 라코스테의 악어 로고를 탄생시킨 르네 라코스테의 친구인 로버트 조지 (Robert George)의 패턴이 더해진 모던 빈티지 무드의 르네 백(Rene bags)을 포함, 1963년 경기를 위해 르네 라코스테가 직접 개발한 풋웨어 르네(Rene), 90년대 테니스화를 얇고 유연한 가죽을 사용해 새롭게 재 탄생시킨 킹덤(Kingdom) 등의 남자 풋웨어 컬렉션까지 브랜드의 아카이브에서 가져온 다양한 빈티지 스포티 무드의 액세서리도 함께 선보였다.

<이미지제공=라코스테>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