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모자람만 못한 '에스트로겐'

의사들이 쓰는 건강리포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석류, 콩, 호박 등은 여성에게 꼭 필요한 에스트로겐이 풍부한 식품이다. 에스트로겐이란 난소 안에 있는 여포와 황체에서 주로 분비되며 생식주기에 영향을 주는 여성호르몬이다. 폐경기에 나타나는 여성 갱년기장애의 주된 원인이 바로 이 에스트로겐의 부족이다. 그러나 에스트로겐이 많아지면 심혈관계질환이나 생리불순, 유방암, 자궁근종과 같은 질환을 야기할 수 있다. 부족하면 문제를 일으키고 과해도 문제인 것이 바로 에스트로겐이다.

◆고기·단맛 위주의 식습관 고쳐야

호르몬 불균형의 원인은 우리의 식습관과 환경 속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 2013년 한국인 1인당 고기 섭취량이 약 44㎏으로 4년 전보다 22.3% 상승했다.

고기를 섭취하면 혈중 콜레스테롤이 증가하고 에스트로겐은 이 콜레스테롤이 합성돼 만들어져 결과적으로 고기를 많이 먹으면 에스트로겐이 다량으로 늘어난다.

우유나 치즈 같은 유제품에 들어있는 불포화지방산 역시 체내 에스트로겐 수치를 높인다. 게다가 가축을 사육하는 과정에서 사용되는 에스트로겐성 사료로 인해 고기와 유제품 자체가 이미 에스트로겐에 노출돼 있는 상황이다.

단 음식 역시 호르몬 불균형에 영향을 미친다. 여성들이 좋아하는 음식인 과자, 빵, 아이스크림, 초콜릿은 물론 다이어트를 하면서 먹게 되는 샐러드 드레싱 역시 설탕이 과다하게 들어있다.

평소에 많은 양의 단 음식을 먹으면 체내 인슐린 수치가 높아진다. 인슐린은 체내 에스트로겐 수치를 높이기 때문에 단 음식을 다량 섭취한 여성은 체내 에스트로겐이 많아지는 결과를 낳는다.

◆호르몬 교란하는 '제노에스트로겐'

우리는 인공적인 호르몬을 뿜어내는 것들에 항상 둘러 싸여있다. PC소재의 플라스틱 제품에서 환경호르몬 추정물질인 비스페놀A가 나올 뿐 아니라 샴푸·비누와 같은 합성세제를 비롯 화장지나 자동차 배기가스 등에서도 환경호르몬이 발견된다.

무엇보다 이 환경호르몬 중 제노에스트로겐은 체내 에스트로겐과 비슷한 구조와 기능을 가져 정상적인 에스트로겐의 기능을 방해 또는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이런 특징 때문에 ‘외부에서 비롯되는 에스트로겐’이라는 의미에서 ‘제노에스트로겐’으로 불린다.

특히 여성이 자주 사용하는 매니큐어와 유화제가 들어간 각종 세제, 세면용품, 화장품에서부터 가임기 여성들이 매달 사용하는 생리대나 속옷과 같은 제품에서도 많이 발견되기 때문에 여성에게 더 치명적이다.

이 제노에스트로겐은 인체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활을 방해해 생리 이상, 자궁근종, 자궁경부 형성장애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여성뿐만 아니라 현대인 모두 환경호르몬 홍수 속에 노출된 채 호르몬 불균형 상태에서 살고 있다.

여성의 월경전 증후군만 봐도 평소와 다른 호르몬 분비에 의한 성격 또는 신체 변화가 쉽게 나타난다. 이와 마찬가지로 인공 호르몬에 과다 노출돼 체내 호르몬의 균형이 깨지면 남성의 경우 탈모, 비만, 여유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여성의 경우 피부질환, 불규칙한 생리, 극심한 생리통, 자궁근종, 자궁내막증 등 심각한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건강] 모자람만 못한 '에스트로겐'

◆에스트로겐 과다, 세포변이 일으켜

여성의 경우 잘못된 식습관과 더불어 매일 수많은 화학제품에 둘러싸여 에스트로겐 과다로 인한 위험에 1년 365일 노출돼 있다. 이렇게 과다 분비된 에스트로겐은 자궁 안에서 근육층의 세포가 더 쉽게 변이를 일으키도록 돕는다.

이로 인한 대표적인 자궁 질환이 바로 자궁근종이다. 가임기 여성 2명 중 1명이 앓는 자궁근종은 초기 증상이 거의 없어 에스트로겐에 과다 노출된 환경 속에 사는 여성이라면 주기적으로 산부인과 검사를 통해 진단할 필요가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자궁근종 환자 수는 지난 2009년 23만6372명에서 2013년 29만3440명으로 5년 새 24%나 늘었다. 자궁근종 환자의 경우 40대가 약 48%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최근 20~30대의 환자도 6만6000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빠르게 증가해 문제가 되고 있다.

자궁근종이나 자궁선근증 같은 질환은 심한 경우 난임과 불임을 야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자궁적출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으로 고민하는 여성이 많아 최근에는 절개를 하지 않고 초음파만으로 자궁의 근종을 제거하는 하이푸시술과 같은 새로운 치료법을 통해 수술 없이 치료할 수 있다.

하이푸시술은 인체에 무해한 초음파를 이용해 절개 없이 자궁근종만을 소멸시키는 최신 치료법이다. 마치 돋보기로 불을 지피듯이 체외에서 고강도 초음파를 집적해 문제의 종양
[건강] 모자람만 못한 '에스트로겐'
조직을 태워 없애는 치료법이다. 조직세포는 열에 취약해 40도 이상의 열이 닿으면 단백질변형이 일어나는데 하이푸는 65~100도의 고온에서 종양조직만을 완전히 소멸시킨다.

무엇보다 자궁근종과 같은 여성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식생활이나 잘못된 생활습관을 바꾸도록 노력해야 한다. 자궁근종과 같은 질환은 특별한 증상 없이 서서히 진행되므로 가임기 여성의 경우 생리이상 체크뿐 아니라 정기적으로 1년에 한번은 예방 차원에서 산부인과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73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