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문양과 4괘 박음질로 붙인 '선교장 태극기' 문화재 등록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선교장 태극기 문화재 예고, 1900년 전후 제작'
▲선교장 태극기 문화재 예고:강릉 선교장 소장 태극기
▲선교장 태극기 문화재 예고:강릉 선교장 소장 태극기
제작된지 최소 100년은 넘은 태극기가 문화재로 등록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25일 ‘강릉 선교장 소장 태극기’를 문화재로 등록한다고 예고했다.

이번에 문화재로 등록이 예고된 강릉 선교장 소장 태극기는 1900년 전후에 제작되어 1908년 강릉 선교장 내 설립된 근대식 학교인 동진학교에 민족 정체성의 상징으로 보급되어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진학교는 강릉 지방 청소년에게 근대 지식을 보급하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관동학회 강릉지회의 주도로 선교장 주인이었던 이근우가 1908년 자신의 집인 선교장에 설립한 근대식 학교다.
▲선교장 태극기 문화재 예고:1908년 동진학교 설립 기념사진(왼쪽이 등록 예고된 강릉 선교장 소장 태극기)
▲선교장 태극기 문화재 예고:1908년 동진학교 설립 기념사진(왼쪽이 등록 예고된 강릉 선교장 소장 태극기)
그리고 이런 선교장을 소개하는 ‘선교장 가족사진첩‘(열화당 출간, 1995)에는 1908년 동진학교를 설립한 기념으로 학생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수록되어 있는데, 사진배경에 교차 게양된 태극기 두 점 중 왼쪽 태극기가 이번에 등록 예고되는 태극기이다.

이번에 문화재로 등록이 예고된 강릉 선교장 태극기의 제작방법을 살펴보면, 먼저 옥양목 두 폭을 이음질하여 가로 153㎝, 세로 145㎝로 잘라 재봉침으로 두 줄의 테두리를 박아 바탕을 만들고, 이 바탕천에서 태극문양과 건곤감리 4괘(卦)의 모양을 오려낸 다음 그 크기에 맞게 태극문양과 4괘를 메운 뒤 재봉침으로 정교하게 두 줄 박음질하여 완성했다.

이런 제작 기법은 주로 태극기를 처음 사용하였던 1882년부터 1900년 전후로 나타나는 것으로 게양 시 앞뒤 양면 모두에서 태극기의 모양을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법이다.

또 문화재 등록이 예고된 강릉 선교장 태극기는 1890년대 제작된 것으로 알려진 ‘데니(O.N.Denny) 태극기‘(등록문화재 제382호)와 비교할때 좌 게양 방식, 4괘의 위치, 바탕천을 오려낸 뒤 붙여 꿰매거나 박는 방식으로 태극문양과 4괘를 넣은 점 등에서 매우 유사하다.

이처럼 강릉 선교장 소장 태극기는 현존 형태와 역사적 유래, 4괘와 태극문양의 위치, 제작 방식, 게양 방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역사성과 희귀성이 매우 높아 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되었다.

한편 문화재청은 이번에 등록 예고한 강릉 선교장 소장 태극기에 대하여 30일간의 등록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문화재로 등록할 예정이다.

<이미지제공=문화재청>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8.19하락 42.2118:05 02/06
  • 코스닥 : 761.33하락 5.4618:05 02/06
  • 원달러 : 1252.80상승 23.418:05 02/06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6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6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첫날…인사 나누는 한덕수 총리·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