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하드 위디스크·온디스크·피디팝 형사소송…메가피닉스 "가중처벌 가능성 높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니메이션, 캐릭터 전문 업체인 대원미디어 그룹이 웹하드 업체들에 대해 진행한 형사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그중 지난2월 비엔씨피(대표 김태근)에서 운영하는 온디스크(ondisk)와 티비이엔엠(대표 임우경)에서 운영하는 피디팝(pdpop) 사이트들의 대표이사와 관련자들은 경찰 수사기관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기소의견으로 검찰로 송치된 이후 바로 검찰에서 유죄혐의로 기소처분을 받았다.

또한 대원미디어가 형사 고소한 업체 중 위디스크(wedisk)를 운영하는 ㈜이지원인터넷서비스(대표 이용한)는 수원지방 검찰청 성남지청으로 사건이 이송된 상태이다.

이와 관련해 대원미디어그룹의 콘텐츠유통과 저작권단속 관련 총괄 업무를 진행중인 ㈜메가피닉스의 김준영 대표이사는 “어떤 곳의 경우는 실제 소유주가 현재 집행유예 기간 중임에도 불구하고 음란물과 저작권 관련하여 진행되는 소송 사건들이 많아 검찰에서 현재 진행중인 형사사건들이 병합 심리되어 가중처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