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총기사건 범행동기, 사건의 도화선은 '3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성 총기사건 범행동기' /사진제공=뉴스1
'화성 총기사건 범행동기' /사진제공=뉴스1

'화성 총기사건 범행동기'

경기 화성 총기 난사 사건으로 4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용의자 전 모씨가 최근 조카에게 3억 원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 화성경찰서는 사망한 용의자 전 씨가 지난 17일 화성시 마도면의 한 식당에서 조카를 만나 3억 원을 달라고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당시 전 씨는 조카에게 3억 원의 용도에 대해선 설명하지 않고, 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전씨가 오랫동안 형에게 악감정을 갖고 있었지만, 최근 갈등의 원인이자 사건의 도화선이 된 것은 3억원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일과 관련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 씨의 유족은 경찰에서 "형제간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7일 화성 남양읍의 한 단독주택에서 전 씨는 형과 형수, 파출소장에 엽총을 난사해 사망케 했다. 전 씨는 이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