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구본호씨, 이번엔 사기 혐의 피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범한판토스 구본호 부사장
범한판토스 구본호 부사장
세입자에 대한 '갑질' 논란을 빚었던 구본호 범한판토스 부사장이 사기 혐의로 피소돼 또다시 구설에 휘말렸다.

3일 법조계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업체 전 임원 A씨는 구 부사장이 지난 2010년 A씨의 회사에 50억원의 투자를 약속하고 A씨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십억여원에 달하는 돈과 승용차, 휴대전화 등을 받아갔지만 실제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구 부사장을 고소했다.

범한판토스 대주주인 구 부사장은 당시 회사 명의로 A씨의 부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NGO 재단에 10억원을 기부한 뒤 7억 원을 받아가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A씨는 구 부사장에게 지속적으로 돈을 줬지만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으며 A씨의 회사는 돈을 마련해주는 과정에서 발생한 법인세 미납 등으로 검찰과 국세청 조사까지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범한판토스 측은 “A씨는 구 부사장이 수천억원대 재산가인 점을 노리고 지난 2013년부터 이번 고소 건과 비슷한 허위사실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한 인물"이라며 "소설 같은 얘기를 또 꾸며내 여론을 호도하는 A씨를 무고 혐의로 고소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것이 구 부사장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구 부사장은 재미사업가 고 조풍언씨의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돼 검찰 수사를 받았으며, 지난 2008년에는 주가를 조작해 165억 원의 부당한 시세차익을 거둔 혐의로 구속돼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형을 선고 받은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5:32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5:32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5:32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5:32 09/27
  • 금 : 74.77상승 0.6615:32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