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는 기침 '만성폐쇄성폐질환'…주 원인은 흡연, 미세먼지도 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지역 미세먼지 농도가 2월 말 한 차례 1,044ug/㎥를 기록한 데 이어 3월 초 또 다시 높은 수준의 황사와 함께 한반도를 뒤덮을 전망이다. 세계보건기구가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는 미세먼지는 각종 중금속을 함유할 뿐 아니라 입자가 매우 작아 인체 깊은 곳까지 유입된다. 이렇게 폐에 유입된 유해요인은 염증을 유발해 발생하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비타커뮤니케이션즈
ⓒ비타커뮤니케이션즈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주요 원인은 바로 흡연이다. 하지만 미세먼지, 화학약품 등의 요인도 관련이 있다. 초기에는 기침, 가래 등 경미한 증상으로 나타나지만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는 일상생활을 하기 어려울 정도로 호흡곤란을 겪을 수 있다. 치료를 위해 흡입제 등 약물이 처방되지만 폐기능 악화속도를 늦추는 정도의 효과가 있을 뿐이다. 상태가 심각해졌을 때는 폐 이식이나 폐용적축소술 등 수술적 요법이 시행되기도 하며, 폐암으로 발전하거나 심장기능을 약화시킬 가능성도 농후하다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금연은 필수 … 피부나 눈으로 스며드는 미세먼지도 주의

만성폐쇄성폐질환의 병세는 천천히 진행되고 폐기능이 50%이상 손상될 때까지도 자각증세가 별로 없어 조기발견이 매우 어려운 것이 특징이다. 때문에 미리부터 예방을 철저히 하고, 질환이 발병했다 하더라도 조기 치료 및 관리가 최선이다. 금연은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예방은 물론 질환 발병 후 기도 폐쇄를 개선하는 데에도 필수적이다. 만성폐쇄성폐질환자가 금연할 경우에는 의료기관의 금연프로그램에 따라 적합한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미세먼지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 또한 만성폐쇄성폐질환 질환자들에게 요구되는 항목이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호흡기센터 한남수 센터장은 “미세먼지는 주로 호흡기를 통해 체내에 유입되기 때문에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코나 입 등의 호흡기 외에도 안구나 피부로 미세먼지가 침투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고 설명했다.

이에 황사가 있는 날 외출시 긴 소매 옷과 보안경을 착용하고, 손발을 자주 씻어 인체에 잔류하는 미세먼지를 없애는 것이 좋다.

또 직접적인 노출뿐 아니라 간접적 노출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가정의학과 유태호 과장은 “황사가 지나간 후 남아 있는 미세먼지가 있을 수 있다”며 “담배를 직접 피우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옆 사람의 담배연기를 들이마시거나 흡연자의 손발에 남아 있는 유해물질이 간접적으로 유입될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