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전세 살 돈으로 내 집 장만… 다세대·연립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아파트 위주던 우리나라 주택시장에서 다세대·연립주택이 다시 인기를 얻고 있다. 전세대란으로 전세금이 집값만큼 오르자 그 돈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주택을 구입하는 것으로 보인다.

3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집계 결과 지난 2월 연립주택 거래량은 2896건을 기록했다. 2008년 4959건 이후 2월 거래량 중에선 가장 많은 수치다. 지난 1∼2월 누적 거래량도 5829건으로 역시 2008년 1∼2월 9549건 이래 가장 활발했다.

매매가 상승세도 가팔라졌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 2월 수도권 연립주택 시세는 0.11% 올라 3년10개월 전인 2011년 4월 0.13% 이후 상승폭이 가장 크다. 같은 달 전국 기준으로는 0.15% 뛰어 2011년 11월 0.15%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연립주택 시세는 지난 2012년과 2013년 하락했으나 전세난이 본격화된 지난해부터 상승세로 돌아섰다. 수도권은 월간 단위로 줄곧 내리막길을 걷다가 9월 0.06% 오르면서 상승세로 돌아섰고, 지난달까지 6개월 연속 올랐다. 전국 기준으로는 지난해부터 매달 소폭 올라 연간 0.9% 상승했고, 올해도 두달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경매시장에서도 연립주택의 인기가 높다. 지지옥션은 지난달 서울 빌라 평균 낙찰가율이 80.9%로 80%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1년 10월 83.3%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수도권 빌라 기준으로도 평균 낙찰가율이 77.2%를 기록, 2011년 10월 79.1% 이후 가장 높다. 경매시장에서 낙찰가율이 오르는 것은 시세 상승을 기대하고 높은 가격에 응찰하는 사람이 늘어났음을 의미한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