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원전 3호기 '쇳조각 이물질' 80여개 발견… 주민들 "안전 담보 후 재가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빛원전'
'한빛원전'
'한빛원전'

점검 중인 한빛원전 3호기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는 한빛 3호기 증기발생기 2대에서 이물질이 발견돼 제거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3일 밝혔다.

증기발생기 내부에서 발견된 이물질은 쇳조각 80여개인 것으로 전해졌다.

원전 측은 쇳조각 50여개를 제거했으며 나머지 이물질을 제거중이다.

원전 측은 증기발생기 내 세관으로 들어가는 이물질을 차단하기 위해 만들어놓은 필터가 부식하면서 이물질이 떨어져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증기발생기의 이물질은 2014년 10월 17일 시작된 계획예방정비기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원전 측은 그동안 증기발생기의 이물질을 제거하지 못했으나 새로운 장비가 최근 개발되면서 검사 및 제거 작업이 가능해졌다.

원전 측은 안전 점검을 거쳐 당초 예정된 17일이 아닌 일주일 가량 늦은 24일 재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재가동을 하더라도 증기발생기에는 이물질이 다량 남아있어 환경단체와 주민들을 중심으로 안전성이 담보된 뒤 재가동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한빛 3호기는 2014년 10월 17일 증기발생기에서 이상 신호가 감지돼 가동이 정지되고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갔다.

한빛원전의 한 관계자는 "이물질 제거 작업과 동시에 이물질이 증기발생기에 남아 있다면 안전한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며 "안전진단이 끝나면 재가동 시기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