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에 ‘○○’ 넣으면 골다공증 개선 효과 커진다

골다공증 유발 세포 활성 45.6%로 크게 줄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로부터) 인삼, 우슬
▲(위로부터) 인삼, 우슬
농촌진흥청은 골다공증 개선에 도움을 주는 고려인삼과 토종 약초 우슬(쇠무릅)을 혼합 처리하면 효과가 커지는 것을 세포실험으로 밝혀냈다고 4일 밝혔다.

최근 고령화 시대를 맞아 노인성 질환인 골다공증 개선제의 시장 규모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부작용이 적고 안전한 천연물을 원료로 한 건강기능성 식품 개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고려인삼은 면역 기능 강화, 항염, 항암, 항노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꾸준히 연구되는 기능성 식품이자 천연물 의약품으로 그 활용도가 매우 높다.

또한 토종 약초 우슬은 진통, 항염, 항산화 효과와 다량의 칼슘염이 들어있어 관절을 튼튼하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제학술지에는 고려인삼 추출물이 파골세포 활성을 억제해 골다공증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파골세포는 뼈 조직을 파괴하고 뼈에서 칼슘을 뽑아낸다.

농촌진흥청은 이처럼 골다공증 개선에 효과가 있는 인삼과 토종 약초 우슬을 혼합한 복합물이 골다공증 개선 효과를 높일 수 있는지 세포 실험을 실시했다.

그리고 세포(대식세포)에 파골세포로 유도하는 물질 RANKL(Receptor activator of nuclear factor kappa-B ligand)을 넣은 뒤 인삼만 처리한 경우 50㎍/㎖ 농도에서 세포 생존율이 낮았지만, 인삼과 우슬을 동량비율로 혼합해 처리한 결과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이로써 인삼과 우슬 혼합물은 높은 농도로 사용할 때도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골다공증을 일으키는 파골세포 지표인 TRAP(Tartrate resistant acid phosphatase) 활성은 인삼과 우슬 혼합물 50㎍/㎖ 농도에서 대조군 파골세포로 유도하는 물질만을 넣은 세포
과 비교해 45.6%로 눈에 띄게 줄었다.

이는 우슬의 영향 없이 인삼이 TRAP과 칼시토닌 수용체 파골세포의 지표 중 한 물질인 유전자 발현을 막아 성숙한 파골세포가 준 것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특허출원 됐으며, 국내학술지와 국제학술지(Journal of Functional Foods)에도 게재됐다.

농촌진흥청 인삼특작이용팀 김진성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인삼의 효능에 토종 약용 식물의 효능을 더한 혼합 처리에 따른 상승 효과를 규명하는 연구를 더욱 추진하겠다” 라고 전했다.

<이미지제공=농촌진흥청>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