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의사 폭행, 대한의사협회 "의료인 폭행 막을 법·제도적 장치 전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과의사 폭행'

3일 대한의사협회가 치과의사 폭행 사건과 관련, 성명을 통해 "매년 의사에 대한 무차별적 폭행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음에도 의료인 폭행을 막을 수 있는 법적·제도적 장치는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이번 사건으로 폭행을 당한 A 의사는 신체적, 정서적으로 심각한 외상을 입은 상황"이라며 "진료현장에 복귀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보다 큰 문제는 의사에 대한 폭력은 의사 개인에게 피해를 입히는 것에 그치지 않고 다른 환자들에게까지 피해를 입힌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2월 27일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병원에서는 치과의사 B(39)씨가 딸의 진료에 불만을 품고 소아과 의사 A(34)씨를 주먹으로 때려 전치 4주의 상해를 입한 사건이 발생했다.
 

  • 0%
  • 0%
  • 코스피 : 3133.43상승 1.5515:03 04/12
  • 코스닥 : 999.24상승 9.8515:03 04/12
  • 원달러 : 1125.60상승 4.415:03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5:03 04/12
  • 금 : 60.94하락 0.315:03 04/12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