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 유병재 결별, 끝나도 끝날것 같지않은 ‘둘의거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지 유병재 결별, 끝나도 끝날것 같지않은 ‘둘의거리’

‘신지 유병재 결별’

가수 신지와 전 프로농구 선수 유병재와의 결별 소식이 전해졌지만 여전히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월 4일 신지와 유병재의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확인한 결과 두 사람이 지난 해 여름 결별한 것이 맞다. 좋은 사이로 원만하게 헤어졌다”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유병재는 현재 신지가 소속된 코요태 쪽 일을 도와주고 있다. 여전히 같이 일을 하면서 잘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2011년 봄부터 교제를 신지 유병재는 같은 해 10월 열애설이 터지며 세간에 알려졌다. 이후 이들은 지난 2012년 말 한 차례 결별했지만 2013년 다시 연인이 됐다. 세살 연상연하 커플로도 많은 화제를 모았던 이들은 SNS 등을 통해 다정한 모습의 사진을 공개하며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한편, 지난 1998년 코요태로 데뷔한 신지는 이후 가수는 물론, 다양한 방송 활동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유병재는 2007년 프로농구 전주 KCC 이지스에 지명을 받아 프로에 입단한 뒤 지난 2012년 은퇴했다.

<사진=신지 트위터>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