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운 효성 부회장, '롤스로이스' 언급한 까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이상운 효성그룹 부회장이 "시장선도기업(Market Driven Company·MDC)으로서의 혁신을 통해 고객의 가치를 높이는 회사를 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5일 임직원에게 보내는 'CEO레터'를 통해 "모든 산업에 걸쳐 혁명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고객들도 날로 스마트해지고 있는데 과거 방식에 머물러 있거나 남을 따라하기에 바쁜 기업이라면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 자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MDC로 성장하기 위해선 고객의 니즈와 경쟁사의 대응, 최신기술 동향, 정중동으로 흐르는 트렌드 변화 등 정보를 수집하는 마켓센싱(Market Sensing) 활동이 필요하다"면서 "이를 통해 다양한 정보들을 모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모든 경영활동에 고객의 요구를 선제적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그러면서 롤스로이스의 항공엔진을 좋은 사례로 꼽았다.

이 부회장은 "롤스로이스는 제품의 품질을 높이고 가격을 저렴하게 해 판매를 촉진하는 차원을 벗어나 고객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다양한 조사분석을 실시했다"며 "특히 1,2차 고객인 항공기 제작사와 항공사를 넘어 최종소비자인 승객들이 어떤 니즈를 가지고 있는지 눈여겨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사 결과 승객들은 안전에 민감하고 항공기 고장으로 인한 운행 차질에 가장 큰 불편을 느낀다는 것에 주목했다"며 "자사가 제작하는 모든 엔진에 실시간 감지센터를 부착해 이상징후가 있으면 즉시 파악할 수 있도록 했고 고장이 나기 전 경비하는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덕분에 과거 10% 안팎이던 시장점유율을 40%로 끌어올리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고 전했다.

이 부회장은 "단순히 ‘물건을 판다’는 개념에서 벗어나 우리의 제품과 서비스가 고객에게 어떤 가치를 주는지, 시장에는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잘 인식하고, 마켓센싱 활동을 통해 보다 넓고 멀리 바라봐야 한다"면서 "영업과 마케팅, 생산, 연구·개발(R&D)이 유기적으로 소통해 고객의 고객까지 만족시키는데 힘써야 한다"고 제안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