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스 러브 3세·마크 맥널티·토니 존스톤, 2015 프레지던츠컵 부단장 임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데이비스 러브 3세·마크 맥널티·토니 존스톤, 2015 프레지던츠컵 부단장 임명
2015 프레지던츠컵 제이 하스 미국팀 단장이 데이비스 러브 3세를 두 번째 미국팀 부단장으로 임명했다. 그리고 닉 프라이스 인터내셔널팀 단장도 마크 맥널티와 토니 존스톤을 인터내셔널팀 부단장으로 임명했다.

이번 발표는 양팀 단장이 각 팀의 유력 출전 예상 선수들을 살펴보기 위해 방문한 WGC-캐딜락 챔피언십이 열리는 트럼프내셔널 도랄(Trump National Doral)에서 이뤄졌다.

이로써 인터내셔널팀은 기존 닉 프라이스 단장과 최경주 수석 부단장에 이어 마크 맥널티, 토니 존스톤 두 부단장으로 구성된 완전한 단장단의 형태를 갖추게 됐다.

제이 하스 단장을 중심으로 한 미국팀 역시 지난 해 6월 먼저 임명된 프레드 커플스 부단장에 이어 이번에 데이비스 러브 3세가 부단장으로 합류하면서 단장단 구성을 마쳤다. 제이 하스 단장은 필요할 경우 세 번째 부단장을 추가 임명할 수 있다.

최근 2016 라이더컵 단장으로 임명된 데이비스 러브 3세는 프레지던츠컵(1994, 1996, 1998, 2000, 2003, 2005)과 라이더컵(1993, 1995, 1997, 1999, 2002, 2004)에 각각 6차례씩 출전한 베테랑이다.

2012년 라이더컵에는 단장으로, 뮤어필드 빌리지에서 열린 2013 프레지던츠컵에는 부단장으로 참가했다. PGA 투어에서 1997년 PGA 챔피언십과 1992년, 2003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해 통산 20승을 거뒀으며 가장 최근에는 2008년 칠드런스 미라클 네트워크 클래식에서 우승한 바 있다.

데이비스 러브 3세는 “부단장으로서 최선을 다 해 제이 하스와 미국팀을 도울 준비가 되어 있다”며 “제이와 나는 2013년 프레지던츠컵에서 부단장으로 함께 참여해 성공적인 결과를 얻은 바 있다. 오는 가을 한국에서 열리는 2015 프레지던츠컵에 미국팀 부단장으로서 함께 할 수 있게 돼 매우 흥분되고 기쁘며, 미국팀에 최대한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아직까지 PGA 투어에서 경기를 할 수 있고 시즌이 진행 중인 만큼, 미국팀의 일원으로 출전할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 하지만 제이 하스 단장을 도와 미국팀을 이끌어 갈 수 있다는 것을 거듭 행복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이 하스 단장은 “프레드 커플스가 프레지던츠컵 단장일 때 그의 오른 팔 역할을 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기에 이번에 한국에서 그와 함께 프레지던츠컵을 이끌게 된 것을 더 없이 기쁘게 생각한다. 더불어 데이비스가 다시 한 번 부단장으로 참여해준다니 미국팀에 대단히 고무적인 일이다. 데이비스가 기꺼이 부단장직을 수락해주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하며,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의 눈과 귀가 되어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터내셔널팀 마크 맥널티 부단장은 2013년 대회에 이어 닉 프라이스 단장과 함께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짐바브웨 출신인 그는 닉 프라이스가 단장을 맡았던 1994년과 1996년 프레지던츠컵에 팀원으로 출전한 바 있으며 역대 프레지던츠컵에서 3승 2무 4패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1994년 프레지던츠컵에서는 첫날 포섬경기에서 프라이스와 짝을 이뤄 무승부로 승점 0.5점을 획득했으며 1996년 프레지던츠컵 이틀째 포섬경기에서는 승리를 기록하기도 했다.

80년대 중반부터 90년대 중반까지 유러피언 투어의 간판 스타였던 마크 맥널티는 유러피언 투어에서 통산 16승을 기록한 백전노장. 선샤인 투어에서는 33차례나 우승을 차지했으며 무려 9차례 상금왕에 올랐다.

현재 챔피언스투어에서 뛰고 있는 그는 2007년 메이저 대회인 JELD-WEN 트레지션 우승을 포함해 통산 8승을 기록 중이다. 가장 최근에는 2011년 팀 대항전인 리버트 뮤츄얼 레전드 대회에서 데이비드 이거와 짝을 이뤄 우승을 일궈낸 바 있다.

마크 맥널티 부단장은 “닉 프라이스 단장에게 다시 프레지던츠컵 부단장직을 요청 받아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프레지던츠컵에 선수로 참여하면서 많은 추억을 쌓았고 2013 프레지던츠컵에 부단장으로 참여하면서 선수 때와는 다른 시각으로 이 대회를 경험하게 되는 특권을 누릴 수 있었다. 닉 프라이스 단장과 팀을 도와 한국에서 인터내셔널팀이 우승 트로피를 차지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같은 짐바브웨 출신인 토니 존스톤 부단장도 2013년 프레지던츠컵에 이어 부단장 직을 연임하게 됐다. 남아공의 선샤인투어에서 17승을 거두며 전성기를 보낸 그는 유러피언 투어에서는 1992년 브리티시 PGA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해 통산 6승을 거뒀다. 그는 알프레드 던힐컵(1993~1998, 2000)과 월드컵(1994~1998, 2000~2001)같은 국가대항전에 짐바브웨 대표로 출전하기도 했다.

토니 존스톤 부단장은 “뮤어필드 빌리지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은 의심할 여지없이 내 골프인생에서 가장 즐거운 기억 중 하나였다”며 “닉 프라이스 단장이 다시 한번 그의 팀에 부단장직을 요청한 것에 대해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자부심을 느낀다. 인천에서 열리는 올 해 행사를 고대한다”며, “오하이오에서 조성됐던 인터내셔널팀의 완벽한 팀 분위기를 올해 되살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 프라이스 단장은 “개인적으로 마크 맥널티, 토니 존스톤과는 어린 시절부터 잘 아는 사이이다. 주니어 토너먼트부터 40여년간 함께 플레이하고 경쟁하면서 성장했으며 골프코스 밖에서도 절친한 친구가 되었다”고 말하며 ”마루야마 시게키와 함께 2013 프레지던츠컵에서 보여준 것처럼, 그 둘이 팀 내부에 끈끈한 동지애와 팀워크를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올 해 다시 한번 그들을 부단장으로 임명한 것은 당연한 선택이었으며 그들이 그 자리를 수락해 주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회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에서 열리는 2015 프레지던츠컵은 오는 10월 6일부터 11일까지 대한민국 인천시 송도 국제업무지구(IBD) 내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최된다.

<이미지제공=2015 프레지던츠컵 사무국>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