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당 이끌어왔던 분"… 문재인, 삼고초려 들어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천정배 탈당'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사진=뉴스1
'천정배 탈당'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사진=뉴스1

'천정배 문재인'

4일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천정배 전 법무장관의 탈당 소식에, "당으로선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천 전 장관은 우리 당의 정신이라고 할 수 있는 열린우리당을 창당했던 주역 중의 한 분이기도 하고, 당의 원내대표도 지내신 분이자 당을 지금까지 이끌어 오셨던 분들 가운데 한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출마한다면 우리 당의 경선에 참여해주길 바랐고, 그렇게 권유도 드렸다"면서 "최종적으로 확정한 것이 아니라면 다시 한번 (경선 참여) 권유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에 공천에 대한 여러 가지 원칙을 밝혔는데, 이제는 과거처럼 당 지도부가 전략공천이라는 이름으로 자의적으로 공천하는 일은 다신 없을 것"이라며 "아주 공정하고 투명한 경쟁에 의한 공천이 보장돼 있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169.68상승 35.1611:48 05/18
  • 코스닥 : 966.88상승 4.3811:48 05/18
  • 원달러 : 1133.20하락 1.611:48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1:48 05/18
  • 금 : 67.17상승 1.9111:48 05/18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토요타코리아, 2022년형 뉴 캠리 공개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