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대사 피습, 용의자 김기종 "스스로에는 부끄러움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퍼트 미국 대사 피습' '미대사 피습' /사진=채널A 신문이야기 돌직구쇼 캡처
'리퍼트 미국 대사 피습' '미대사 피습' /사진=채널A 신문이야기 돌직구쇼 캡처

‘리퍼트 미국 대사 피습’ '미대사 피습'

5일 오전 마크 리퍼트 미국 대사의 피습 사건과 관련, 피의자 김기종(55)은 범행 직후 "스스로에는 부끄러움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30분 긴급 브리핑을 통해 수사 상황을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범행 직후 "한미연합 키리졸브 훈련이 남북관계를 망치고 있다"며 "제가 여러분한테 죄송하지만 스스로에는 부끄러움이 없다. 과도는 제가 어제 과일 깎아먹던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의 자세한 범행동기와 강연에 참석하게 된 경위, 현장에서의 구체적 정황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