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 후보, 과거 위장전입 인정 "송구스럽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종룡 금융위원장 후보. /사진제공=머니투데이 이동훈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 후보. /사진제공=머니투데이 이동훈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과거 위장전입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임 후보는 5일 금융위가 배포한 참고자료를 통해 "사려 깊지 않은 처사였다"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1985년 12월 사무관으로 근무할 당시 '직장주택조합'에 가입하고자 주민등록주소지를 실거주지(반포동)가 아닌 서초동으로 옮겼다. 이후 직장주택조합 가입요건에 해당하지 않음을 알고 지난 1986년 8월 주민등록주소지를 반포동으로 다시 변경했다.

앞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기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당시 임 후보는 이미 배우자 소유의 반포동 소재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었다"며 "명백히 주민등록법을 위반했다"고 위장전입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당시 임 후보가 주택청약자격을 얻기 위해 주소를 이전한 곳은 외사촌 소유의 주택이다. 해당 주택이 소재한 인근 지역은 강남 개발사업 열풍으로 위장전입이 매우 빈번했던 곳으로 알려졌다.

임 후보는 "주소지 이전을 통한 부동산 투기 목적은 전혀 없었다"며 "이 과정에서 혜택을 받은 것도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김부겸 총리 "잘부탁드립니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