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시장 올해도 성장세 지속… 독일 4사 '굳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폭스바겐 티구안 /사진=폭스바겐 제공
폭스바겐 티구안 /사진=폭스바겐 제공

국내시장에서 수입차가 올해도 세를 넓히고 있다. 벤츠, BMW, 폭스바겐, 아우디 등 독일 4사가 약 70%의 점유율로 상위권을 굳건히 지켰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전년 동월 대비 21% 증가한 1만6759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월은 영업일수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탓에 전달에 비해서는 15.9% 감소했다.

올해 2월까지 수입차 신규등록 누적대수는 3만 6689대로 전년 동기 2만8701대보다 27.8% 증가했다.

2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 3055대 △BMW 3004대 △폭스바겐 2913대 △아우디 2446대 △포드 687대 △렉서스 511대 △토요타 503대 △랜드로버 487대 △푸조 456대 △닛산 451대 △크라이슬러 448대 △미니 404대 △혼다 317대 △포르쉐 267대 △볼보 226대 △재규어 216대 △인피니티 208대 △피아트 43대 △캐딜락 40대 △시트로엥 37대 △벤틀리 34대 △롤스로이스 6대 등이다.

배기량별로 살펴보면 2000cc 미만 차량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디젤차량의 인기도 여전했다. △2000cc 미만 9455대(56.5%) △2000cc이상~3000cc미만 5779대(34.5%) △3000cc이상~4000cc미만 1019대(6.1%) △4000cc이상 491대(2.9%) △기타 15대(0.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3,594대(81.1%), 일본 1990대(11.9%), 미국 1175대(7.0%)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디젤 1만1824대(70.6%), 가솔린 4330대(25.8%), 하이브리드 590대(3.5%), 전기 15대(0.1%) 순이었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폭스바겐 골프 2.0 TDI(823대),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794대), 아우디 A6 35 TDI(641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윤대성 전무는 "2월 수입차 시장은 영업일수 부족과 일부 브랜드의 인기모델 물량부족 등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3.00상승 15.6313:42 05/06
  • 코스닥 : 965.25하락 1.9513:42 05/06
  • 원달러 : 1126.10상승 3.513:42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3:42 05/06
  • 금 : 67.76상승 3.3813:42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