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식 증권금융 사장 “증권사에 자금공급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재식 한국증권금융 사장 /사진=머니투데이DB
박재식 한국증권금융 사장 /사진=머니투데이DB
한국증권금융은 자금경색 우려가 큰 증권사에 대한 자금 공급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또 중소기업의 우리사주제도 도입 확산에 나서기로 했다.

박재식 한국증권금융 사장은 5일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증권사에 대한 자금공급 확대로 정부의 ‘콜시장 개편 정책’의 원활한 정착을 지원하고 증권사의 부담을 덜어주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증권금융은 증권사의 단기 유동성 조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할인어음 매입과 일중 자금지원한도를 당분간 각각 1조원씩 증액 운용할 예정이다.

특히 콜 차입이 전면 제한되는 중소형증권사의 경우 할인어음을 최대 6000억원까지 우선 매입한다. 자금지원대상도 42개 증권사에서 57개로 전면 확대한다.

채권매매에서도 매수대상채권 담보대출업무를 개시하고 전자단기사채와 기업어음증권(CP) 인수에도 필요한 자금을 신규 지원한다.

또한 증권사에 대한 장기대출을 확대해 증권사 차입만기 구조의 개선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국내투자자가 보유한 외화증권을 적격담보로 인정하고 증권사가 보유한 ‘한국거래소’ 주식의 담보활용도를 제고한다.

아울러 중소기업의 우리사주제도 도입 확산을 위해 조합 설립에서 운영까지의 제반 업무를 종합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종업원 수 50인 이하의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조합 설립, 주식취득·관리 등의 사무를 무상으로 대행한다는 방침이다.

거래가 불편한 우리사주의 환금성을 높이기 위해 조합원간 매매할 수 있는 ‘거래지원 플랫폼’과 ‘우리사주 대여 플랫폼’도 도입한다.

박상묵 증권금융 기획부문장은 “조합원들이 추가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대여 서비스를 구축했다”며 “대여 수익은 우리사주 손실보전제도를 도입하면 조합의 손실보전비용으로도 충당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증권금융은 지난해 대출자산 확대 및 증권수탁 등 수수료 자산 실적호조로 당기순이익 931억원을 달성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